심정지 생후 2개월 아이, ‘에크모 치료’로 회복

보호자, “전남대 의료진 믿고 서울로 전원 안한 게 다행”

언론사

입력 : 2018.12.07 15:42

최근 인천지역에서 수액주사 맞다 사망한 초등학생의 사인(死因)으로 의심되는 심근염에 대해 전국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가운데 전남대어린이병원이 급성 심근염으로 심정지까지 일으켰던 생후 2개월 아이를 에크모 치료로 회복시켜 새 삶을 선사한 사실이 뒤늦게 밝혀져 화제이다.

환아는 지난 7월 중순께 청색증과 호흡장애 증세로 인해 구급차에 실려 전남대병원 응급실에 왔다. 도착 직후 저혈압에 심정지까지 발생하는 위급한 상황을 맞이했으나, 신속한 심폐소생술로 다행히 첫 고비를 넘겼다.

하지만 의료진은 환자의 상태가 심장기능 급격 저하·전신 청색증 진행 등으로 계속 악화됨에 따라 심정지 재발 가능성이 높다고 판단, 바로 에크모(ECMO) 치료에 돌입했다.

에크모 치료는 심장기능을 되찾을 때까지 기계적으로 심장과 폐를 보조해주며 혈압과 장기를 보존하여 생명을 유지시키는 장치로, 삶의 마지막 순간에 시행하는 치료법이라 할 수 있다.

출처:doctorstimes
출처:doctorstimes

환아에 대한 에크모 시행 첫 6일은 상태가 더 악화되었지만, 7일째부터 서서히 호전되었으며 8일째에는 에크모 장비를 떼어낼 정도로 좋아졌다.

이후 심장기능이 계속 좋아져 입원 3주 만에 건강한 모습으로 부모 품에 안겨 퇴원하게 됐다.

환아의 회복은 소아청소년과 조화진 교수를 비롯한 흉부외과와의 원활한 협진과 적합한 조치 등으로 신속하고 순탄하게 치료가 이뤄졌기에 가능했다.

주치의 조화진 교수는 “내원 당시 환아는 매우 안 좋은 상태였으나, 치료가 순조롭게 진행돼 좋은 결과를 갖게 됐다” 면서 “무엇보다 아이의 부모가 의료진을 믿고 잘 따라와 줘서 가능했다”고 밝혔다.

또한 조화진 교수는 “현재 전남대병원 에크모팀은 흉부외과 전문의,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체외순환사들로 구성돼 탄탄한 팀웍을 바탕으로 신속하고 체계적인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면서 “전남대병원 에크모 치료를 통한 생존율이 계속 향상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심근염은 감염·약물·독소 등 다양한 원인으로 심장 근육에 염증세포가 침입해 생명까지 위협하는 심각한 질환이며, 급사의 원인 질환 중 하나이다.

특히 영아 및 소아에게는 단순히 감기와 비슷한 증세만을 보일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이번 환아의 경우도 처음에는 감기증세만 보이다 반나절 만에 얼굴이 파래지고 호흡이 곤란해지는 위급상황으로 돌변하게 된 것이다.

퇴원 후 외래치료 차 지난 달 말 내원한 환아의 아버지 권 모씨는 “지금도 건강해진 아이의 모습을 보고 있으면 마치 꿈꾸고 있는 것 같아요. 무엇보다 마치 내 자식처럼 온갖 정성을 다해서 치료해 주신 의료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소감을 말했다.

내원 이후 질환의 심각성을 알고서는 제대로 잠을 이루지 못했다는 권씨는 “솔직히 치료 도중 서울지역 병원으로 옮길까도 고민했는데 안한게 정말 다행이었어요. 고민 상담했던 의료진으로부터 희망과 확신을 갖게 됐고, 그 결과가 이렇게 건강해진 모습으로 나타났어요.”라며 아이를 꼬옥 안았다.

이번 치료소식이 알려지게 된 것도 환아 부모가 전남대어린이병원 의료진의 우수성과 고마움을 반드시 외부에 알리고자 하는 마음에서 비롯됐다.

권씨는 “우리 아이와 같은 질환을 앓고 있는 이 지역의 환자와 보호자들에게 치료될 수 있는 희망과 용기를 심어주고, 우수한 의료진이 가까운 곳에 있다는 사실을 널리 알리고 싶다”고 말했다.

또 권씨는 지난달 24일 전남대어린이병원 주최로 열린 에크모 심포지엄에서 아이의 발병 후부터 치료까지의 과정을 직접 발표해 전국 병원에서 모인 의료진 뿐만 아니라 다른 환자와 보호자들과 함께 공감하는 시간을 가지며 큰 관심을 받기도 했다.

이번 환아 치료 소식은 지역 내 심근염 환자들에게도 좋은 의료정보를 제공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심근염 원인은 감염성, 독성, 면역성 3가지로 나뉘며, 이 중에서 바이러스성에 의한 감염성 심근염이 가장 흔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상은 흉통, 호흡곤란, 열, 오한, 근육통, 관절통 및 기운 쇠약 등이며, 영아나 소아의 경우 통증을 호소하지 못하고 잘 먹지 않아 기력 저하로 병원을 찾는 경우가 많다.

특히 심부전 증세가 동반되면 호흡곤란, 기좌호흡(누워 있을 때 호흡곤란이 악화되는 경우) 등이 나타날 수 있다.

대부분의 심근염이 임상에서 명확하게 진단되지 않고 지나치는 경우가 적지 않아 정확한 예후를 단정 짓기 어렵다. 하지만 많은 경우 완전한 회복이 가능하다.

심근염에 대한 확실한 예방법은 없지만, 일반적으로 손씻기 등 철저한 자기위생으로 가장 흔한 원인인 감염을 예방하는 것이 좋다.


의사신문 배준열 기자 junjunjun2015@naver.com

  • * Copyright ⓒ 의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