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험동물자원은행, 식·의약 연구개발 촉진 기대

“연구비용ㆍ시간감축, 국제학술지 등재 이끌어”

언론사

입력 : 2018.12.07 14:22

동물실험 수행이 어려웠던 연구자들에게 길이 열렸다. <사진: 포토 애플=메디포토>
동물실험 수행이 어려웠던 연구자들에게 길이 열렸다. <사진: 포토 애플=메디포토>
동물실험 수행이 어려웠던 연구자들에게 길이 열렸다. <사진: 포토 애플=메디포토>

[헬스코리아뉴스 / 임효준 기자] 인력과 비용 문제로 동물실험실을 갖추지 못해 동물실험 수행이 어려웠던 연구자들에게 새로운 길이 열렸다.

식품의약품안전처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실험동물자원은행을 거쳐 실험 후 폐기했던 실험동물의 조직, 장기 등을 생체조직 연구에 활용해 세계적인 국제학술지에 등재했다고 7일 밝혔다.

경북대학교 의과대학 우정민 교수는 실험동물자원은행에서 분양받은 뇌조직 등을 활용해 ‘염증성 장 질환에 따른 스트레스 수치 상승 및 뇌 손상 유발에 대한 상관관계’에 대한 논문을 지난 11월 대한정신약물학회지(SCIE)에 발표했다.

실험동물자원은행은 연구가치가 높은 실험동물자원을 연구자로부터 기증받아 수집·보관·분양하는 공유 인프라이다.

동물실험 시 20주가 소요되는 것에 비해 실험동물자원 활용 시 반인 10주면 되고 시험수탁기관(CRO) 의뢰 시 5500만원이 소요되는 것도 2000만원으로 줄일 수 있다.

아울러 연구비용과 시간 감축뿐만 아니라 연구자들에게 실험동물 사용 빈도를 줄여 생명존중 가치도 실현한다.

한편, 지난 5월부터 운영되고 있는 실험동물자원은행은 현재 약 4만개의 자원을 확보하고 실험동물의 재활용 및 연구자의 편의를 위해 지역 거점기관을 확대하고 있다.

실험동물 생체자원 유용성 분석
실험동물 생체자원 유용성 분석


헬스코리아뉴스 임효준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