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청과 ‘백신 비소 검출’ 관련 “식약처장·복지부 장관 파면하라”

언론사

입력 : 2018.11.09 17:12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BCG 백신 비소 검출 논란’과 관련 “식약처장 ,복지부 장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주장했다.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보건복지부는 8일 “일본 후생성이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의 영아에게 접종되는 BCG 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되어 출하를 정지하였다고 발표함에 따라 해당 제품에 대해 회수한다”고 밝혔다.

소청과의사회는 9일 “백신이 수입되는 과정에서 주사용제의 중금속 검사는 실시조차 하지 않고 넋 놓고 있다가 일본 후생성 발표가 있고서야 집에 불난 것처럼 허둥대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후생성은 백신의 회수조치는 하지 않았는데 한국 식약처와 복지부는 백신을 회수한다고 한다. 그동안 수입된 비씨지 백신은 우리 아이들에게 안전한가 아니면 위험한가”라고 물었다.

이어 “정부는 소청과 전문의 한명도 없는 식약처와 복지부의 인적구조를 대대적으로 고쳐야 한다”며 “정부는 무능하기 짝이 없는 식약처장과 복지부 장관을 우리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즉각 파면하고 책임자들을 엄히 문책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헬스코리아뉴스 이동근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