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능후 장관은 의학과 한방도 구분 못하나!”

대전협, 한의사 의료기기 사용·보험 등재 검토 움직임 비판
‘국민 앞에 사죄하고 한의약정책관 즉각 파면해야’ 주장

언론사

입력 : 2018.11.09 16:32

출처:의학신문
출처:의학신문

[의학신문·일간보사=정윤식 기자] 전공의들이 의학과 한방을 구분하지 못하는 보건복지부 장관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는 강력한 비판의 목소리를 냈다.

대한전공의협의회(회장 이승우, 이하 대전협)가 한의사의 의과 의료기기 사용과 보험 등재를 검토 중이라는 보건복지부의 공식 입장을 규탄하는 성명서를 9일 발표했다.

대전협은 한의사들이 엑스레이와 초음파를 비롯한 첨단 의료장비와 현대의약품을 사용하겠다고 주장하는 것은 스스로 전문성의 위상을 절하하는 단순 고집이라고 지적했다.

대전협은 "안압측정기, 자동안굴절검사기, 세극등현미경, 자동시야측정장비, 청력검사기에 이르는 또 다른 의학 기술을 탐내는 것은 구식의 반복이니 더 이상 논평할 필요 없다"고 말했다.

즉, 의학과 한방의 차이에 대한 명확한 개념 정립을 통해 무엇이 국민 건강과 지역사회 의료 안보를 위해 최선 일지를 판단할 의무와 자격이 있는 보건복지부가 되레 한의사 집단에 동조하고 있다는 점을 비판하겠다는 것.

대전협은 "한의사들의 의학 기기 사용을 보험등재 하겠다는 것은 현재뿐 아니라 미래의 국민 건강을 담보로 한 망국적 포퓰리즘의 발로"라며 "음양오행으로 질병을 치료할 수 있다는 한의사들의 잘못된 믿음은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의학 기술의 어느 곳에도 부합하지 않는다"고 강조했다.

이에 의학과 한방을 구분하지 못한 채 복지의 늪에 빠져 국민 건강을 담보로 위험한 줄타기를 일삼는 박능후 장관은 국민 앞에 사죄해야 한다는 요구를 전한 대전협이다.

대전협은 "복지부 장관은 사죄하고 의료의 근간을 침범하는 황당한 정책을 양산하는 한의약정책관을 즉각 파면해야 한다"며 "환자 앞에 겸허할 수밖에 없는 우리 1만 5천명 전공의들의 양심에 대한 도전을 결코 좌시하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의학신문 의학신문 정윤식 기자 21hero@bosa.co.kr

  • * Copyright ⓒ 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