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생존자 위한 의료체계 마련될까? 논의 개시

윤일규 의원 국회 토론회, 암 전문의-일차의료간 협조적 진료모델 구축 목표

언론사

입력 : 2018.11.09 16:12

 
출처:monews
출처:monews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일규 의원은 9일 '암 생존자 의료전달체계 구축'을 주제로 국회 토론회를 열었다.

[메디칼업저버 고신정 기자] "치료 받는 중에는 주변에서도 많이 격려해주고 나 스스로도 이겨내야 한다는 생각에 힘들어도 잘 참고 지냈어요. 그런데 일단 치료가 끝났다고 하니까 막막해지고 그냥 아무것도 안하고 이러고 있어도 되나 하는 불안감이 엄습해오고..."

암생존자를 위한 의료전달체계 구축 작업이 본격화된다.

암 치료 후 사실상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이게 되는 암 생존자들을 위해 암 전문의와 일차진료 간 협조적 진료 모델을 만들자는 것이 골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일규 의원(더불어민주당)은 9일 암 생존자 의료전달체계 구축을 주제로 토론회를 열었다.

현재 국내 암 생존자는 160만명, 5년 이상 장기 생존자의 수도 수년 내에 100만명에 이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암 환자 의료체계가 치료중심으로 짜여져 있다 보니 큰 병원에서 치료나 수술을 받은 뒤 어느정도 안정기에 접어들면, 해당 병원 통원치료로 상태를 점검받는 것외에 뾰족한 건강관리 시스템이 없다.

이에 암 전문의와 일차진료간 협조적 진료모델을 만들어, 암 환자의 건강 및 삶의 질 개선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공통된 견해다.

대한가정의학회 이덕철 이사장은 "암환자는 암의 치료과정에서 경험하는 신체적 고통을 이기고 난 이후에도 여러 정신사회적 고통과 건강관리의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환자들이 암 이후의 건강관리와 2차 암의 예방을 위한 생활습관 등 건강정보에 목말라 하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암의 치료 뿐 아니라 암 생존자가 사회에 복귀해 건강하고 행복한 여생을 살 수 있도록 암 생존자의 시기별 건강관리를 효과적으로 다룰 전달체계 구축의 논의를 새롭게 시작해야 한다"며 "이는 암환자들의 모든 건강문제를 자신의 필요에 맞게 상담하고 관리해 줄 수 있는 주치의 역할을 강화하는데서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례로 미국의 경우,  유방암생존자 관리 가이드라인에 따라 유방암 환자 진단 후 1년이 경과한 경우 일차진료의에게 진료를 이관해 밀착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소아암도 치료 후 2년 후부터 장기 추적관찰 프로그램을 적용하며, 성인이 된 이후에도 성인 암생존자 프로그램을 통해 필요한 관리를 받을 수 있다.

전문가들은 이런 전달체계 구축하려면 수가의 정비, 대형병원-동네의원 간 진료기록 연계 등의 제도보완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건국대 가정의학과 신진영 교수는 "국외 암생존자 전달체계는 일차의료 중심으로 형성, 운영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국내 실정에 맞는 전달체계 수립을 위해서는 현황파악을 위한 규모 계측과 더불어 이의 운영을 위한 수가 신설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부도 이에 동의하면서, 암생존자 관리 및 지지 차원 뿐 아니라 의료전달체계 개편이라는 큰 틀에서도 반드시 제도를 개선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보건복지부 김기남 질병정책과장은 "의료기관 간 전달체계가 제대로 되려면 진료기록 연계도 필요하고 이에 대한 수가도 마련돼야 한다는 데 동의한다"며 향후 정책수립시 이를 적극 검토하겠다고 말했다.

김 과장은 "암 생존자가 증가하면서 지난해 7월부터 통합지지 시범사업을 시작했고, 이는 2019년까지 확대 시행해 2020년부터 전국적 규모의 본사업을 시행할 예정"이라며 "내년 사업 평가와 향후 정책방향 마련시 오늘 논의, 제안된 내용을 충분히 고려하겠다"고 강조했다.

 


메디칼업저버 고신정 기자 ksj8855@monews.co.kr

  • * Copyright ⓒ 메디칼업저버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