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 "식약처장-복지부장관 즉각 파면하라"

"정부,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한명도 없는 인적구조 대대적으로 고쳐야 한다"

언론사

입력 : 2018.11.09 15:32

최근 BCG백신 논란에 대해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가 식약처장과 복지부장관 등 책임자들을 엄중히 문책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9일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에 따르면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보건복지부는 지난 8일 “일본 후생성이 결핵 예방을 위해 1세 미만의 영아에게 접종되는 BCG 백신의 첨부용액(생리식염수주사용제)에서 기준을 초과하는 비소가 검출되어 출하를 정지하였다고 발표함에 따라 해당 제품에 대해 회수한다”고 밝혔다.

일본 후생성은 백신이 아닌 첨부용제(생리식염수액)가 일본약전 비소기준을 초과한 것이나, 일본 국립의약품식품위생연구소의 건강영향평가 결과, 함유된 비소로 인한 안전성에는 문제가 없어 회수 없이 제조소 출하만 정지하였다고 발표했다.

식약처는 일본 후생성의 조치를 면밀히 검토하는 한편, 국내 비씨지백신 대체품이 있는 점을 고려하여 우선적으로 해당 제품의 회수조치를 취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이 무책임하기 짝이 없는 발표에 백신을 접종한 부모들은 엄청난 두려움과 죄책감에 빠졌고 나라전체가 마치 일요일에 기습당한 한국전쟁과 다름없는 극심한 혼란상황에 처하게 됐다"며 "식약처는 우리나라 어린이들에게 투여되는 백신을 포함한 모든 약제에 대한 안전을 책임지고 있는 기관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백신이 수입되는 과정에서 주사용제의 중금속 검사는 실시조차 하지 않고 넋 놓고 있다가 일본 후생성 발표가 있고서야 집에 불난 것처럼 허둥대고 있다"고 주장했다.

더불어 "식약처와 복지부는 일본 후생성의 하부기관인가? 일본후생성은 백신의 회수조치는 하지 않았는데 한국 식약처와 복지부는 백신을 회수한다고 한다. 식약처장 류영진과 복지부 장관 박능후에게 묻는다. 도대체 그동안 수입된 비씨지 백신은 우리 아이들에게 안전한가 아니면 위험한가?"고 지적했다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수년전에 이른바 소아전문한의원에서 한약을 처방받은 후 탈모를 일으킨 어린이들이 복용했던 한약에 대해 식약처에 탈모의 원인중 하나인 비소에 대한 검사를 해줄 것을 요구했으나 믿기지 않게도 식약처는 거부한바 있다"며 "식약처는 비씨지 백신 뿐 아니라 우리 아이들에게 오늘도 처방되고 있는 한약재에 대해 비소검사는 그동안 실시해 왔는지 또한 그 결과는 어땠는지 즉각 밝히고, 정부는 소아청소년과 전문의 한명도 없는 식약처와 복지부의 인적구조를 대대적으로 고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정부는 무능하기 짝이 없는 식약처장 류영진과 복지부 장관 박능후를 우리 아이들의 건강을 위해 즉각 파면하고 책임자들을 엄히 문책하라"고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는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