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병원, 염증방지 스텐트 개발 미국특허등록

세계적 과학저널에도 게재 - 약물코팅서 고분자 사용 안해

언론사

입력 : 2018.11.09 15:22

[의학신문·일간보사=차원준 기자] 전남대학교병원 심혈관계융합연구센터(센터장 정명호 순환기내과 교수)가 세계 최초로 염증 및 혈전을 방지하는 스텐트를 개발해 미국특허등록에 성공했다. 또한 이번 스텐트 연구결과는 세계적인 과학저널인 `사이언티픽 리포트`에 게재됐다.

이번에 개발된 스텐트는 `비폴리머 펨토초 가공약물 용출 심장혈관 스텐트`로 기존 스텐트의 부작용을 해소시킨 획기적인 것이며, 세계 의학계로부터 큰 관심을 받고 있다.

지금까지의 스텐트는 혈관이 다시 막히는 현상을 억제하기 위해 약물을 코팅하는 과정에 고분자를 사용해 왔으며, 이로 인해 인체 내 고분자 분해 과정에서 일부 염증 및 혈전이 발생되는 문제점이 있었다.

이에 따라 정명호 교수팀은 고분자를 사용하지 않고, 재협착 및 혈전방지 효과를 지닌 펨토초 가공 스텐트를 개발함으로써 기존 스텐트의 부작용을 해소하게 됐다.

또한 펨토초 레이저를 이용하여 심장혈관 스텐트 표면에 미세한 구멍을 내어 약물을 탑재하는 새로운 기술이 사용됐다.

이같은 연구성과는 스텐트 전문기업과의 지속적인 연구개발을 통해 이뤄낸 것이며, 지난 7일 미국 특허까지 등록해 국내는 물론 국제적 사업화의 토대도 마련했다.

특히 현재 국내서 사용하고 있는 모든 스텐트를 수입하고 있는 만큼 이번 스텐트가 상용화 되면 국내 심장질환 환자들의 경제적 부담을 줄이는데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지난 2013년 보건복지부 지원사업을 통해 전남대병원 자체적으로 개발했던 금속스텐트(상품명 : 타이거스텐트)의 연구기반도 새 스텐트 개발에 큰 몫을 차지했다.


의학신문 의학신문 차원준 기자 chamedi7@bosa.co.kr

  • * Copyright ⓒ 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