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성심근경색 정확하게 예측하는 체외진단기기 한불 공동 개발

셀레믹스ㆍ피랄리스S.A, 심장질환 예후예측 체외진단제품 '피믹스' 개발

언론사

입력 : 2018.11.09 08:22

미국과 유럽에서 매년 약 220만명의 환자가 발생되는 급성심근경색을 정확하게 예측할 수 있는 체외진단기기가 한국과 프랑스 기업이 공동으로 개발에 성공했다.

셀레믹스와 피랄리스S.A는 기존의 심혈관 예후예측법과 달리 심장에서 유래된 lncRNA를 말초 혈액으로부터 추출해 정확한 심장질환의 예후예측을 할 수 있는 체외진단 제품을 공동개발했다고 최근 밝혔다.

양사의 회사명을 조합한 신제품 명칭은 피믹스(FiMICS)로 이달부터 제약사와 연구소 등에 공급된다. 향후 임상시험을 거쳐 유럽CE와 미국 식약처 승인을 획득해 의료기관과 임상시험수탁기관(CRO) 등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피믹스는 셀레믹스의 보유기술로 lncRNA 마커들의 발현양을 분석하는 차세대염기서열기반(NGS) 유전자 패널을 이용해 개발됐다. 제품개발에 필요한 심근경색증과 관련된 다수의 lncRNA 마커와 임상검체는 피랄리스가 제공했다.

이번 제품 개발을 통해 셀레믹스는 프랑스 피랄리스에게 NGS패널을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게 됐다. 또한 피랄리스는 룩셈부르크 보건원, 스위스 로잔대학병원 등 유럽과 비유럽 의료기관 및 산업체가 참여한 유로스타 프로젝트를 통해 축적된 다수의 lncRNA 마커를 이용, 성공적인 상용화 사례를 만들어 냈다.

셀레믹스 김효기 박사는 "피믹스는 기존의 심혈관 질환 예후예측과는 달리, 심장에서 유래된 lncRNA를 말초 혈액으로부터 추출해 다수의 특정 lncRNA들의 발현양을 측정하는 방식으로 정확한 예후예측이 가능하다"며 "이 방식은 비침습적 분자진단 방식으로 예후예측력이 뛰어나고 반복검사가 수월하다"고 밝혔다.

이어 "수천개의 서로 다른 lncRNA의 발현양을 정확히 분석하기 위한 표적농축 패널의 일관성을 유지하는 문제를 리밸런싱 기술로 해결했다"고 말했다.

피랄리스의 CEO인 후세인 휘라트 박사는 "말초혈액 샘플에서 수천 가지의 심장 유래 lncRNA를 손쉽게 정량 할 수 있는 분석능력은 매우 놀랄만하다. 피믹스는 심장관련 임상학계에 새로운 치료법이자 질환 진단에 커다란 전환점이 될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조용진 기자 jyjthefake@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