軍 최근 5년간 매독 발생 비율 5배 늘었다

법정감염병 발생 4295건, 하루 2건 이상

언론사

입력 : 2018.10.13 08:41

군 내 법정감염병 발생이 상당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군 감염병이자 성병인 매독의 발생 건수가 크게 급증했다.

12일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이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법정감염병 발생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전 군에서 발생한 법정전염병은 4295건으로 매일 2건 이상 법정감염병 환자가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형별로 살펴보면, 3군 감염병이 차지하는 비율이 가장 높았다. 그 중에서도 성병인 매독이 차지하는 비율이 매년 급증하고 있다. 전 군의 매독 발생 현황은 2013년에는 38건에 불과했지만, 2017년에는 201건으로 5배 이상 증가했다. 같은 3군 감염병 중에서 말라리아나 결핵은 감소 추세에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또한, 발생 건수가 많지는 않지만, 마시는 물 또는 식품을 매개로 발생하고 집단 발생의 우려가 높아 발생 또는 유행 즉시 방역대책을 수립해야 하는 1군 감염병 중에서 A형간염의 증가세가 가파르다. 2013년에는 10건에 불과했지만, 2016년에 26건, 2017년에 28건으로 3배 가까이 증가했다.

김병기 의원은 “법정감염병은 집단생활을 하는 군의 특성 상 적시에 방역대책을 수립하지 않으면 광범위하게 퍼질 수 있다”고 지적하면서, “국방부는 우리 군 장병들의 건강을 위해 철저한 방역관리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지용준 기자 yjun89@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