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한 교수, 복지부 장관 표창 수상

언론사

입력 : 2018.10.12 16:42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정한 교수가 12일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 가든 호텔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고 있다.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정한 교수가 12일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 가든 호텔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하고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건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김정한 교수는 12일 베스트웨스턴 프리미어 서울 가든 호텔에서 보건복지부 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병원에 따르면 김정한 교수는 현재 중앙호스피스센터 정책자문위원으로 2016년 9월부터 2017년 2월까지 호스피스 실무 추진단으로서 자문형 호스피스 계획 수립에 참여했다. 또 말기진단 기준 자문 위원으로서 말기 만성 간경화 기준을 제정하는 데 참여했고, 2018년 3월부터 중앙호스피스센터 정책자문위원으로 활동 하는 등 노력을 인정받았다.

김 교수는 “간세포암종과 간견변증 등으로 인한 말기 간 질환 환자의 치료와 돌봄에 있어 일선 현장에서 환자의 최선의 이익과 자기 결정권을 존중하고자 늘 노력해 왔으며 효과적인 치료 방법에 대한 연구와 함께 삶의 질에 대한 고민과 배려에 힘써왔다”며 “작은 공로로 큰 표창을 받게 돼 영광”이라고 말했다.


헬스코리아뉴스 박수현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