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습기살균제 성분 검출 액체괴물, 온라인 쇼핑몰서 여전히 유통

김성환 의원 “제2의 가습기살균제 사태 막으려면 철저한 관리 이뤄져야”

언론사

입력 : 2018.10.11 15:02

최근 아이들에게 인기를 끌고있는 장난감 ‘액체괴물’에서 논란을 야기했던 가습기살균제 성분을 비롯한 유해물질들이 검출된 가운데, 판매금지·리콜명령에도 여전히 온라인에서 유통중인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김성환 의원은 2018년 산업부 국정감사에서 ‘액체괴물’로 불리며 어린이들에게 인기를 끌고 있는 슬라임 제품 중 CMIT/MIT 등이 검출돼 리콜명령이 내려진 제품이 여전히 판매되고 있다는 문제를 제기했다.

액체괴물은 제품 특성상 피부에 직접 접촉할 수밖에 없고 소비자들이 직접 액체괴물을 만드는 과정에서 물풀이나 베이킹 소다 등 타 재료들이 혼합되는 등 안전성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고 있는 제품이다.

가습기살균제 원료로 사용됐던 CMIT/MIT는 흡입시 폐 손상 우려, 눈에 접촉시 실명위험이 있는 것으로 보고된 물질로, 지난해 완구류 및 학용품에 사용할 수 없도록 안전기준이 강화됐고 지난 1월 산업부는 CMIT/MIT가 포함된 일부 제품들에 대해 리콜 명령을 내린 바 있다.

하지만 최근 온라인쇼핑몰, 소셜커머스 업체 등에서 문제가 된 액체괴물 제품을 손쉽게 구할 수 있었다는 것이 김 의원의 설명이다.

산업부는 앞서 1월 액체괴물 일부 제품에 대해 리콜명령을 내리면서 ‘문제가 된 제품들을 제품안전정보센터 및 리콜제품알리미에 공개하고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에 등록해 전국 대형 유통매장 및 온라인쇼핑몰에서 판매를 원천 차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김 의원에 따르면, 안드로이드용 제품안전알리미 앱은 현재 다운로드조차 불가능하고 실제 김 의원이 구매한 온라인쇼핑몰은 위해상품 판매차단시스템을 운용하고 있는 업체인 것으로 나타나는 등 리콜 제품에 대한 사후관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고 있었다.

김 의원은 “리콜 명령을 내린 제품은 명령이 제대로 이행되고 있는지를 점검하고 적절한 조치를 취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며 리콜명령을 어길 경우 생산·판매자에게 법적 고발 조치를 실시해 사고를 예방해야 한다”며 “최근 3년간 리콜 된 제품이 시중에 유통돼 신고접수 된 건수는 5건에 불과하다는 점을 고려할 때, 리콜제품에 대한 회수율을 높이고 국민적 관심을 높이기 위해 파파라치제도를 도입하는 등 실효성 있는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안전성이 입증되지 않은 각종 유해가능물질이 포함된 제품에 대한 철저한 관리와 예방이 이뤄져야 제 2의 가습기살균제와 같은 안타까운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