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 의료시설 중 유일…국군수도병원,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재가동

2006년 지정 후 2016년까지 운영 후 시설 노후화 보완 위해 리모델링…올 8월 완공

언론사

입력 : 2018.09.17 04:41

국군수도병원이 군 의료시설 중 유일하게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운영한다.

국군수도병원은 최근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재가동해 정식 운영한다고 밝혔다.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은 평상시와 국가공중보건 위기 시 메르스 등 신종 감염병 환자들에 대한 격리 입원 치료를 위해 질병관리본부에서 설치와 운영을 지원하고 있는 감염병 관리 시설이다. 현재 전국의 29개소가 운영되고 있으며, 국군수도병원은 그 중 유일한 군 의료시설이다.

국군수도병원은 지난 2006년 질병관리본부로부터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을 지정 받아 1인실 3개실과 다인실 5개실 총 8개의 음압 병실로 운영을 시작했다.

지난 2009년 신종 플루 유행 당시 국내 첫 확진환자가 입원했었고, 2015년 메르스 유행 시 확진 환자 3명, 의심 환자 15명, 관찰 25명(민간인 6명, 현역군인 35명, 주한미군 1명)을 진료했다. 이후 현역 군인과 경기도 남부 거주 민간인 중 메르스, 지카바이러스 의심 환자를 지속적으로 진료해왔다.

그러나 지난 2016년, 운영을 시작한지 10년이 경과해 병동 시설이 노후화 되었고 감염관리 수준을 향상시키기 위해 시설 개선이 필요했다. 이에 질병관리본부로부터 19억5000만원의 예산을 지원받아 2017년 10월부터 리모델링을 시작해 올해 8월 완공됐다.

이로써 음압 1인실 8개실과 각 전실이 마련됐고, 독립된 냉난방, 급배기 시스템 등 지원 시설도 보강돼 이전보다 더욱 안전하고 쾌적한 환경에서 진료를 할 수 있게 됐다.

국군수도병원 감염관리실장 오홍상 중령은 “이번 리모델링을 통해 어느 민간 병원과 견줘도 손색이 없는 최고의 감염병 전문 시설을 보유하게 됐다”며 “이번 메르스 확진 환자 발생 상황과 관련해, 가깝게는 경기도 남부 951만명에 대한 신종 감염병 진료 지원을 할 수 있고 멀리는 해외파병 장병의 감염병에 대한 전문적인 진료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 된다”고 밝혔다.

유근영 국군수도병원장은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은 군인뿐만 아니라 민간인에게도 전문 진료를 제공해 내년에 개소할 국군외상센터와 함께 군 의료가 담당하고 있는 공공의료의 면모를 보여주는 상징이다“며 ”앞으로 적극적인 진료와 민관군간 긴밀한 협조를 통해 국가 차원의 신종 감염병 대응에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조용진 기자 jyjthefake@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