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월평균 매출 대비 가맹수수료 비율 최대 70%

김해영 의원, 월평균 매출 이익 대비 가맹수수료 조사 결과 발표

언론사

입력 : 2018.09.16 12:01

김해영 의원(더불어민주당)은 공정거래위원회와 중소벤처기업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2016년 기준 도소매업자인 편의점주의 월 평균 매출 이익 대비 가맹수수료 비율이 최대 70%에 달한다고 16일 밝혔다.

자료에 따르면, 2016년 기준 편의점주 월 평균 매출액은 3830만원이며, 월 매출액에서 가맹 본사에 상품 매입 원가 약 70%를 납부한 후 남은 금액, 즉 매출 총 이익을 가맹 본사와 점주가 일정 비율로 수익 배분한다. 편의점 가맹점주가 월 매출 이익 대비 본사에 납입하는 금액의 비율은 15~70%다.

김 의원은 "편의점 3사(G사, C사, S사)의 가맹수수료는 수익형·투자형 및 연중무휴 24시간 영업 유무에 따라 최소 15%에서 최대 70%까지 다양하며, 가맹수수료가 적은 창업모델의 경우 임차료는 가맹점주가 부담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반면 E사의 경우 창업모델에 따라 60만원, 110만원, 150만원의 월 회비를 내거나 상품 매입금의 15%로 가맹수수료를 납부하는 창업모델이 있으며 이는 타 편의점에 비해 적은 비용을 본사에 납부한다는 것을 알 수 있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 ed30109@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