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이오사이언스, 경북도·안동시와 공장 증설 MOU

언론사

입력 : 2018.07.18 16:22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SK바이오사이언스는 18일 경북도·안동시와 백신공장 `L하우스` 증설을 위한 MOU(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이번 MOU를 통해 SK바이오사이언스와 경북도·안동시는 올 하반기부터 세포배양 독감백신 원액 제조설비 확대 등에 약 1000억원을 공동 투자하게 된다.

제조설비 확대는 L하우스 내 약 6만2626㎡ 규모 부지에 이뤄진다. 증설이 완료되면 SK바이오사이언스의 독감백신 원액 생산량은 현재의 약 2배 규모로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늘어난 백신 생산량을 기반으로 국내 시장에서 선도적 위치를 공고히 하고 세계무대 진출을 본격화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가 보유한 국내 유일 세포배양 독감백신 스카이셀플루는 출시 이후 3년 만에 국내 누적 판매량 1400만 도즈를 돌파했고 WHO 사전 적격심사 인증을 통한 국제 입찰을 준비 중에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18일 경북도·안동시와 백신공장 ‘L하우스’ 증설을 위한 MOU(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18일 경북도·안동시와 백신공장 ‘L하우스’ 증설을 위한 MOU(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18일 경북도·안동시와 백신공장 `L하우스` 증설을 위한 MOU(투자양해각서)를 체결했다.

공장 증설은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기여하는 바가 크다. L하우스는 지난 2012년 12월 준공된 이래 90% 이상의 직원을 지역에서 채용해왔다. 이번 증설로 추가적인 일자리를 창출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경북도와 안동시가 육성중인 국내 최대 백신 클러스터의 핵심 기업으로서 백신 생산의 첨병 역할을 지속한다는 계획이다.

SK바이오사이언스 안재용 대표는 "글로벌 백신기업으로 도약하기 위해선 지자체 및 정부 기관의 협력이 필요하다"며 "L하우스를 통해 기업의 성장과 지역과의 상생이라는 결실을 함께 일굴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SK바이오사이언스가 보유한 L하우스는 세포배양, 세균배양, 유전자재조합, 단백접합 백신 등의 기반기술 및 생산설비를 보유해 국내에서 개발 가능한 대부분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안상준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