약사회-유통협회 다국적사 반품 압박 '한 목소리'

19개 제약사 60억원 수준 주정…협의체 구성

언론사

입력 : 2018.07.14 15:31

[의학신문·일간보사=김상일 기자]약사회와 유통협회가 의약품 반품에 비협조적인 다국적제약사들을 압박하고 나섰다.

대한약사회(회장 조찬휘)와 한국의약품유통협회(회장 조선혜)는 주요 다국적 제약사와 간담회를 갖고 늘어나는 불용재고약 문제 해결을 위한 공동방안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약사회와 유통협회는 제약사별로 제각각 운용되는 반품정책 때문에 일선에서 업무 처리에 어려움이 있다는 점을 주장했다.

해당 제약사가 유효기한이 경과되거나 유효기한 2개월 또는 3개월 이내 제품만 반품으로 수용하기 때문에 이미 불용재고로 약국에서 반품 되었지만 제약사가 설정한 기준에 부합하지 않아 처리되지 못하고 도매창고에 쌓여있는 금액이 재고파악에 참여한 19개사 기준으로 약 60여억원에 달하고 있다는 것이다. 간담회에 참석한 제약사들은 일부 예외적 사례를 제외하고 자사의 반품시스템은 정상적으로 작동한다고 설명했지만 유통이나 약국 현장에서 경험하고 있는 것과는 상당히 큰 괴리감이 존재하는 것으로 보여, 대한약사회는 실제 반품 처리 상황에 대한 재검토를 요청했다.

이날 간담회에서 조찬휘 회장은 "제도적 문제로 발생된 불용재고약을 약업계 참여자들이 머리를 맞대어 대안을 마련하고 제도화 한다면 각자의 피해는 최소화 하고 상생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통협회 조선혜 회장도 "일부 제약사의 복잡한 반품 조건, 제도적 문제와 제약사의 비협조로 불용재고약 반품에 많은 비용을 유통업체가 부담하고 있는 실정"이며, "일부 다국적사의 너무 낮은 유통 마진율로 인한 어려움이 있다"며 문제의 해결을 촉구했다.

이 자리에서 약사회와 유통협회는 불용재고의약품반품 법제화를 위해 노력하는 한편 반품문제가 해결되지 않는 다국적사에 대해서는 공동 대응키로 했다.

이날 간담회는 유통업계의 현실과 부담증가에 대해 논의되었으며, 향후 협의체 구성을 비롯해 개선 방안을 모색해 가기로 했다.


의학신문 의학신문 김상일 기자 k31@bosa.co.kr

  • * Copyright ⓒ 의학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