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 이어 라텍스도 라돈 검출…시민단체, 정부에 해결 촉구

시민단체 연합, 기자회견 열어 정부 대책 마련 요구

언론사

입력 : 2018.07.14 07:41

시민단체들이 매트리스와 베개 등의 라텍스 제품에서도 침대의 수치를 상회하는 라돈이 검출됐다며 정부의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시민방사능감시센터·라돈방출라텍스사용자모임·한국YWCA연합회 등은 지난 12일 기자회견을 열어 "정부 관리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라돈 라텍스 사태의 정부 책임을 촉구한다"며 "정부는 하루라도 빨리 라텍스 피해자들의 요구사항을 반영해 실태조사 및 건강피해 역학조사 등을 수행하라"는 입장을 밝혔다.

단체들은 "정부와 판매업체, 여행사 등에 항의와 민원을 제기하던 라텍스 소비자들이 스스로 자신들의 피해를 입증하고 정부 대책을 촉구하기 위해 네이버 카페 '라돈 방출 라텍스 사용자 모임'을 개설하고 라텍스 제품 유형, 라텍스 구입경로와 시기, 라돈오염수치, 제조업체, 건강피해상황 등 실태조사를 수행했다"고 말했다.

설문조사에 응한 약 700명의 라돈측정 결과를 분석해보면, 전체 83%가 라돈측정 수치에 답변했으며, 17%는 응답하지 않았다. 측정수치로 보면 측정가능수치 이상 등 기타로 답변한 응답자들이 36%로 가장 많았다. 다음으로 31~40피코큐리가 13%, 21~30피코큐리가 11%로 응답자가 많았다. 실내라돈 공기질 기준인 4피코큐리 미만으로 측정된 응답자는 3%에 불과했다.

또한 라텍스 사용이후 피해증상으로 응답자들의 상당수가 갑상선 관련 질환, 폐질환, 호흡기 질환, 피부질환 등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대책으로는 정부의 라텍스 제품 방사능 관련 실태조사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85%로 가장 높게 나타났다. 환불(71%), 수거(71%) 등 대책이 필요하다는 응답도 높게 나타났다. 건강피해 및 역학조사(60%), 손해배상소송(56%), 방사성물질 생활제품 사용금지(51%) 등도 그 뒤를 이었다. 반면 무상교환(16%) 등의 대책 요구는 낮게 나타났다.

이에 단체는 정부에 라텍스 방사능 오염실태조사 및 피해자 건강역학조사 실시, 피해자 추적관리, 정부 차원의 라텍스 수거 폐기 방안 마련 등의 해결을 요구했다.


메디컬투데이 조용진 기자 jyjthefake@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