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삼성바이오 관련 증선위 의견 존중…검찰 수사에 협조"

재감리 요구에는 유보적 입장

언론사

입력 : 2018.07.13 18:01

금융감독원이 증권선물위원회의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기준위반 안건 심의 결과를 존중한다는 입장과 함께 고의로 판단된 사항에 대해 검찰 수사에 협력할 것임을 밝혔다.

금감원 측은 "증선위가 삼성바이오로직스 감리와 관련해 장기간의 회의 끝에 심사숙고해 결정한 내용을 존중한다"며 "향후 고의로 판단된 위반사항에 대해 신속히 검찰에 관련 자료를 제공, 수사가 이뤄지도록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투자주식 임의평가와 관련한 증선위 요구사항을 면밀히 검토해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언급하며 삼성바이오에피스에 대한 지배력 판단 변경과 가치 부풀리기 의혹에 대한 재감리 요구에 대해서는 유보적인 입장을 취했다.

앞서 증선위는 지난 12일 임시회의를 열고 삼성바이오로직스 회계기준 위반안건을 심의·의결했다. 임시회의에서 삼성바이오에피스의 합작 파트너사인 미국 바이오젠이 보유한 콜옵션의 공시누락에 대해서만 고의성을 인정해 중징계를 의결했다.

또한 삼성바이오로직스에 해당임원 해임을 권고하고, 3년간 감사인 지정 및 회사와 대표이사에 대한 검찰고발 조치를 결정했고, 재무제표를 감사한 삼정회계법인과 공인회계사에 대해 감사업무 제한 및 검찰고발 등 조치 등을 의결했다.

그러나 지난 2015년 삼성바이오에피스를 부당하게 관계회사로 전환하고 기업가치를 부풀려 반영했다는 조치안은 명확성이 결여됐다는 사유로 심의를 종결하고 금감원 측에 재감리를 요청했다.


메디컬투데이 조용진 기자 jyjthefake@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