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뇨환자의 운동 · 금주 · 금연율 일반인보다 낮아

국민건강영양조사 1만 4천여명 데이터 분석 걸린거 알면서 운동안하는 사람 더 많아 암 수검률 낮지만 독감백신 접종률 높아

언론사

입력 : 2018.07.13 17:32

출처:메디칼트리뷴
출처:메디칼트리뷴

운동이나 금연 등 건강한 생활습관이 필요한 당뇨환자가 오히려 일반인 보다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명지병원 가정의학과 신현영 전문의와 서울대 박상민 교수팀은 14,655명의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2010~2012)로 당뇨 여부 및 당뇨병 인지여부에 따른 생활습관 및 의료이용행태를 분석해 BMJ open에 발표했다.

당뇨군과 비당뇨군의 건강생활습관 정도를 비교한 결과, 당뇨환자의 흡연, 음주율이 상대적으로 높고, 운동량도 부족했다.

특히 자신이 당뇨병이 있음을 알면서도 운동을 전혀 않는 비율이 알지 못하는 당뇨환자보다 34%나 낮아 당뇨 심각성에 대한 불감증이 있는 것으로 지적됐다.

또한 당뇨환자들은 건강검진과 자궁경부암, 유방암, 위암, 대장암 검진을 포함한 암 검진 수검률이 일반군에 비해서 낮았다. 다만 매년 인플루엔자 백신의 접종률은 높은 것으로 분석됐다.

신현영 전문의는 “환자의 생활습관 개선 노력과 함께 당뇨 의심자 조기 진단을 통해 당뇨 진단율 및 환자의 당뇨 인지율을 높이고 이에 맞는 교육 프로그램 제공과 추적시스템의 의료현장 도입을 위한 정책적 지원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메디칼트리뷴 김준호 기자 news@medical-tribune.co.kr

  • * Copyright ⓒ 메디칼트리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