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심의위 첫 회의

언론사

입력 : 2018.07.13 17:31

[헬스코리아뉴스 / 이동근 기자]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 빅데이터 시범사업의 주요 정책방향 심의를 위한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심의위원회를 구성하고, 13일 제1차 회의를 개최했다.

위원회는 보건복지부 차관을 위원장으로 하고, 의료계·학계·연구계·법·윤리·개인정보보호 전문가, 환자단체 및 시민사회단체 위원, 보건의료 분야 공공기관 위원 등 총 18명으로 구성됐으며, 향후 보건의료 빅데이터 시범사업 추진방안, 관련 입법 필요사항, 정보보호 및 보건의료 데이터 활용 방안 등에 대해서 논의한다.

1차 회의에서는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 추진 경과 및 보건의료 빅데이터 시범사업 계획(안)에 대한 보고 및 토론이 있었다.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심의위원회 제1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보건의료 빅데이터 정책심의위원회 제1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복지부 권덕철 차관은 "보건의료 빅데이터는 보건의료 분야에서 중요한 진전을 가져올, 디딤돌과 같은 존재"라며 "앞으로 사회적 공감대를 형성하고, 입법으로도 이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헬스코리아뉴스 이동근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