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일-길메드 “‘아람콜’ 승인 가능 임상 지표 달성”

언론사

입력 : 2018.06.14 16:12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갈메드사는 지난 12일 비알코올성 지방간치료제인 아람콜의 글로벌 임상 2b상이 유의미한 임상적 결과를 달성했다고 공시했다.

이 회사는 삼일제약과 한국 내 임상개발 및 독점 판매권을 확보하는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한 바 있는 이스라엘 바이오 제약사다.

회사 측에 따르면 갈메드사의 비알콜성지방간치료제인 `아람콜 600mg`은 지난 52주간 진행된 임상2b 임상에서 간 섬유화 악화 없는 NASH의 해소상태를 보임으로써 당국의 승인 가능한 임상적 지표를 달성했다.

이번 결과는 아람콜 600mg이 3상 임상으로 진입하는데 있어 중요한 판단 근거가 될 것으로 회사 측은 내다봤다.

삼일제약은 향후 아람콜의 임상 2b 결과를 바탕으로 갈메드사와 국내 3상 임상 등 일정을 논의, 진행할 계획이다.

삼일제약 대표이사 허승범 부회장은 "아람콜의 2b임상의 유의미한 결과가 확임 됨에 따라 향후 한국에서의 성공적인 3상 임상을 지원할 계획"이라며 "한국을 넘어 베트남의 환자들에게도 좋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치료제가 공급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헬스코리아뉴스 안상준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