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여름철 국민건강 지킨다…주거ㆍ식품안전 집중 점검

독거노인·노숙인·결식아동 등 취약계층 보호, 선제적 식품안전 강화 등

언론사

입력 : 2018.06.14 13:31

정부가 여름철 국민안전을 위해 집중점검에 나선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1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를 주재해 ‘섬 발전 추진대책’을 심의·확정하고 ‘여름철 국민생활 안전대책’을 점검했다.

정부는 더운 여름철을 맞이하여 취약계층 보호, 식품안전, 교통안전 등 ‘국민생활 안전대책’을 점검했으며 이를 통해 주거·건강이 취약한 독거노인, 노숙인, 쪽방주민과저소득층 결식우려 아동에 대한 보호를 더욱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폭염에 대비하여 무더위쉼터(경로당, 주민센터, 마을회관 등 전국 4만5000개소)를 운영하고, 폭염특보 발령시에는 ‘독거노인 생활관리사’(9200명)를 통해 취약 독거노인의 안전을 매일 확인토록 했습니다. 전국 경로당(6만5000개소)의 냉방비 지원금도 2배 인상(7~8월, 월 5만원 → 10만원)된다.

이외에도 경찰·소방·지자체 등 관계기관 합동으로 ‘노숙인 현장대응반’을 운영(6~9월)하여, 노숙인·쪽방촌 밀집지역에 대한 현장구호활동과 긴급의료지원을 강화하고 여름방학 시작 전에 결식우려 아동을 집중 발굴하고, 단체급식·일반음식점·도시락배달·급식카드 등 다양한 지원으로 급식 사각지대를 방지할 예정이다.

식품안전에서는 기온과 습도가 높아짐에 따라 발생 우려가 있는 식중독·비브리오균 등에 철저히 대비하기로 했다.

이에 고속도로휴게소·워터파크·해수욕장 등 주변의 식품·조리 판매업체에 대한 전수검사(7월)를 실시하고, 생과일주스·냉면·콩국수 등 비가열식품 조리·판매업소에 대한 집중위생점검(7월)도 실시한다.

또한, 수산시장·횟집 등 수산물 유통업소에 대한 점검(6~8월)을 강화하고, 120여개국이 참가하는 ‘2018 창원세계사격선수권대회’가 안전하게 개최될 수 있도록 지원한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 이낙연 총리는 ‘여름철 국민생활안전을 위해서는 지방정부와의 협력이 긴요하다’고 강조하고 6.13 지방선거 이후 업무 인수, 인계 과정에서 국민안전에 공백이 생기지 않도록 “중앙과 지방이 긴밀히 협조해 현장을 빈틈없이 챙겨달라”고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