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단체 "정부는 대진침대 신속한 회수-검사 조치 마련해야"

언론사

입력 : 2018.05.18 14:22

소비자단체가 대진침대 회수와 검사가 조속히 이루어져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한국소비자단체협의회는 18일 "정부는 이번에도 국민의 신뢰를 져버렸다.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안전하다고 중간발표를 내놓고 5일만에 다시 연간 피폭선량이 1밀리시버트(msv)를 초과하는 것으로 대진침대 7종을 리콜조치해 소비자를 혼란에 빠트렸다"고 꼬집었다.

아울러 "문제가 된 음이온 발생을 위한 희토류광물인 모나자이트는 방사성 광물로 2007년에도 온열매트에서 방사성물질이 나오면서 정부는 생활제품의 방사능 검출량을 규제하는 ‘생활주변 방사선안전관리법’을 마련했다"며 "하지만 원자력안전위원회는 천연방사성핵종이 포함된 원료물질 또는 공정부산물의 종류, 수량 등과 유통현황을 보고 받고 관리해야함에도 불구하고 관리하지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어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리콜조치 이외 제품 중 15종 모델에 대한 우선 검사를 발표했으나 소비자들은 기타 모델에 대한 검사뿐만 아니라 생활제품 중 음이온 제품, 라돈용출 우려 제품에 대해 원활한 제품검사대책이 마련돼야 한다"고 제언했다.

또한 "소비자상담센터를 통해 들어온 상담 중 회수가 필요한 대진침대 7종과 소비자불안이 가중됨에 따라 검사를 요청하고 있는 상담을 구분해 향후 빠르게 피해처리를 할 수 있도록 정부에 요청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 ralph0407@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