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동제약-올릭스, RNA간섭 기반 황반변성치료제 공동개발

언론사

입력 : 2018.05.18 14:12

[헬스코리아뉴스 / 안상준 기자] 일동제약은 최근 RNA간섭 관련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신약개발회사 올릭스와 황반변성에 대한 신개념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으로 양사는 올릭스가 보유한 원천기술인 `자가전달 비대칭 소간섭RNA(small interfering RNA) 기술`을 활용해 안구 내 비정상적 신생혈관 형성인자를 억제하는 기전의 노인성 황반변성 치료제를 개발한다는 계획이다.

특히 노인성 황반변성의 주요 발병기전으로 지목되는 망막 황반부 내 다양한 원인의 비정상적 혈관 신생을 차단해 기존의 혈관내피세포생성인자(vascular endothelial growth factor, 이하 VEGF) 억제제에 치료반응이 없거나 내성을 보이는 경우에도 사용이 가능한 약물을 구상하고 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올릭스 관계자는 "기존에 개발된 치료제들의 경우 주로 VEGF를 억제하는 데에 초점이 맞춰져 있어 해당 인자와 관련한 내성이나 VEGF 외의 신생혈관 형성인자에 대해서는 (치료에) 한계가 있다"며 "(자가전달 비대칭 소간섭RNA 기술을 활용하면) 비정상적인 혈관 신생을 유도하는 여러 인자들을 동시에 억제할 수 있어 경쟁력이 높다"고 말했다.

양사는 오는 2021년 임상시험 진입을 목표로 연구개발에 돌입할 예정이다. 투자 및 기술 제휴, 상용화 추진 및 수익 실현 등에 대해서도 공동 협력하기로 합의했다.

일동제약은 자체 개발 중인 망막질환 치료용 루센티스 바이오베터 `IDB0062` 등과 함께 안과 질환 영역에 대한 신약 파이프라인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일동제약은 RNA간섭 관련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신약개발회사 올릭스와 황반변성에 대한 신개념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일동제약은 RNA간섭 관련 기술을 기반으로 하는 신약개발회사 올릭스와 황반변성에 대한 신개념 치료제 개발을 위한 공동개발 협약을 체결했다.


헬스코리아뉴스 안상준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