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단 패혈증 피부과, 평균 14배 많은 프로포폴 공급 받아

언론사

입력 : 2018.05.18 13:51

[헬스코리아뉴스 / 박수현 기자] 프로포폴 투여 후 집단 패혈증이 발생한 강남구 소재 M피부과가 지난해 공급받은 프로포폴이 강남구 평균의 10배, 전국 평균의 14.4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더불어민주당 정춘숙 의원이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으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M피부과에서 공급받은 프로포폴은 M제약 프로바이브주1% 20㎖이며, 2017년 5800개, 2016년 2490개, 2015년 800개인 것으로 나타났다.

강남구 M피부과 프로포폴 공급 현황(단위:ml) [출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정춘숙의원실 재구성]※프로포폴 공급 강남구 피부과 의원: 2015년 37기관, 2016년 39기관, 2017년 43기관, 2018년 33기관※프로포폴 공급 서울시 피부과 의원 2015년 72기관, 2016년 65기관, 2017년 68기관, 2018년 50기관※프로포폴 공급 전국 피부과 의원: 2015년 103기관, 2016년 95기관, 2017년 98기관, 2018년 71기관
강남구 M피부과 프로포폴 공급 현황(단위:ml) [출처: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정춘숙의원실 재구성]※프로포폴 공급 강남구 피부과 의원: 2015년 37기관, 2016년 39기관, 2017년 43기관, 2018년 33기관※프로포폴 공급 서울시 피부과 의원 2015년 72기관, 2016년 65기관, 2017년 68기관, 2018년 50기관※프로포폴 공급 전국 피부과 의원: 2015년 103기관, 2016년 95기관, 2017년 98기관, 2018년 71기관

이를 ㎖로 환산할 경우 2017년 11만6000㎖, 2016년 4만9800㎖, 2015년 1만6000㎖인데 2015년부터 2018년 3월까지 전국 피부과 의원이 공급받은 프로포폴 평균보다 월등하게 높았던 것으로 드러났다. 2017년부터는 강남구, 서울시, 전국 평균보다 10배를 웃도는 프로포폴을 공급받았다.

지난해 공급내역을 보면 강남구 M피부과 공급량은 11만6000㎖이고, 강남구 소재 피부과 의원 68곳에 49만8100㎖가 공급됐다. 1기관 평균은 1만1584㎖에 불과해 10배나 차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서울시 소재 피부과의원 1기관 평균 공급량 9002㎖의 12.8배, 전국 평균 8011㎖의 14.4배에 달했다.

2017년 프로포폴 공급내역 현황
2017년 프로포폴 공급내역 현황

이외에도 강남구 M피부과는 2016년 10월에 프로포폴 사용을 남용하고 있다는 글이 국민신문고에 올라왔다. 이 같은 신고글에 강남구보건소는 2016년 10월 26일 현장점검을 시행했고, 잠금장치가 없는 일반 냉장고에 프로포폴을 보관하고 마약류 저장시설 점검부도 설치하지 않은 사실이 드러나 경고 및 과태료 300만원 처분을 받았다.

정춘숙 의원은 "의료기관 내 마약류 및 향정신성의약품 사용실태에 대한 현행 관리 제도가 너무 부실하다"며 "국민의 안전과 밀접하게 관련된 사안인 만큼 마약류 제조부터 유통, 처방·조제, 사용까지 통합 관리할 수 있는 시스템이 조속히 시행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헬스코리아뉴스 박수현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