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처음으로 소아에게 성인 폐엽 이식 성공

서울대병원 김영태·서동인 교수팀, 성인 뇌사자 폐 부분 절제해 소아 환자에게 이식

언론사

입력 : 2018.05.18 11:41

    ▲ 왼쪽부터) 흉부외과 김영태 교수, 소아청소년과 송미경 교수, 환자와 보호자, 흉부외과 박샘이나 교수, 소아청소년과 서동인 교수

성인의 폐를 부분 절제해 소아에게 이식하는 시술이 국내 처음으로 성공했다. 

서울의대 김영태(서울대병원 흉부외과), 서동인 교수(소아과)팀이 지난 3월 11일 성인 뇌사자의 폐를 부분 절제해 소아 환자에게 이식하는 수술을 국내 최초로 성공했다고 밝혔다. 

이식을 받은 환자는 7세 임성균 환아로 올해 초 일차성 폐동맥고혈압을 진단받아 6개월 동안 대기하던 끝에 적합한 뇌사자 폐를 찾아 수술을 받았다. 성균 군은 현재 특별한 문제없이 고유량 산소장치를 떼고 퇴원 준비중이다.  

김 교수팀은 뇌사자 성인 폐의 우측하엽과 좌측하엽을 소아환자에게 각각 우측과 좌측에 이식 했다. 

지난해 6월 같은 의료진이 22개월 유아에게 최연소 폐이식을 성공한 사례 이후 소아 폐이식은 여론과 관련 법 등으로 주목을 받았다. 지금까지는 폐 공여자와 이식받을 환자의 키와 폐 크기 차이가 비슷할수록 우선순위가 높아 뇌사자가 드문 소아, 영유아는 불이익을 받아 왔다. 

그러던 중 2017년 7월 이 항목이 삭제됐다. 

김영태 교수는 "이식 관련 법 개선으로 성인 폐를 일부 잘라 소아에 이식하는 수술 방법을 사용해 소아 폐이식 대기환자의 희망이 보이기 시작했다. 소아 환자들도 폐이식으로 새생명을 얻을 수 있는 기회가 부쩍 커지게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sunjaepark@monews.co.kr

  • * Copyright ⓒ 메디칼업저버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