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아 거대 뇌동맥류, 코일색전술로 치료

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서대철 교수, "비정상적 두통 드물게 거대 뇌동맥류일 수 있어"

언론사

입력 : 2018.05.18 11:31

    ▲ 서울아산병원원 영상의학과 서대철 교수

뇌동맥류 중 지름이 25mm 이상인 경우를 '거대 뇌동맥류'라고 하는데, 그 중 '소아 거대 뇌동맥류'는 매우 희귀해 전문적인 치료 기술이 필요하다.

울산의대 서대철 교수팀(서울아산병원 영상의학과) 두 달 전 갑자기 극심한 두통을 느껴 병원을 찾았다 소아 거대 뇌동맥류로 진단받은 한 모 군(15세, 男)이 신경중재 코일색전술을 받고 건강히 퇴원했다고 최근 밝혔다.

코일색전술은 사타구니 쪽 혈관을 통해 미세 카테터를 뇌동맥류로 접근시켜 코일을 채워넣는 시술법이다. 부푼 혈관이 파열돼 뇌출혈이 발생하는 것을 막는다.

수술로 두개골을 열고 뇌동맥류에 클립을 끼워 넣어 부푼 부위를 막는 클립 결찰술이 힘든 경우에 시행되는데, 특히 소아의 경우 혈관벽이 약하기 때문에 색전술을 할 때 고도의 전문성이 필요하다.

뇌동맥류가 터져 출혈이 생기면 사망 및 운동기능, 발음 장애 가능성이 30~40%일 정도로 매우 높은데, 소아의 경우 혈관벽이 성인보다 약해 출혈이 발생할 가능성이 훨씬 높다.

서 교수팀은 뇌동맥류의 위치와 모양이 수술을 하기에는 까다로웠던 한 모 군에게 환자에게 코일색전술을 시행해 위급한 상황을 넘길 수 있었다.

    ▲ 서대철 교수가 희귀성 소아 거대 뇌동맥류, 코일색전술로 치료하는 모습

서대철 교수는 "소아에서 갑자기 비정상적으로 극심한 두통이 발생하는 경우 매우 드물기는 하지만 거대 뇌동맥류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서 교수팀은 최근 아래턱뼈를 지나는 혈관이 기형적으로 연결돼 압력 차이로 파열되기 직전이었던 10대 소아 환자를 신경중재 코일색전술로 치료한 바 있다.

정상 혈관은 동맥, 미세혈관, 정맥으로 이어지는데, 이 환자는 아래턱뼈를 지나는 혈관이 기형적으로 동맥이 미세혈관 없이 정맥으로 바로 연결돼 있었다. 정맥이 견딜 수 있는 혈압이 동맥보다 매우 낮아 아래턱뼈에 있는 정맥이 터질 위험이 매우 컸는데, 서 교수팀이 즉각적으로 코일색전술을 시행해 그 위험을 피했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sunjaepark@monews.co.kr

  • * Copyright ⓒ 메디칼업저버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