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웅제약, 글로벌 기업 향한 미래 성장동력 제시

전승호사장, 15회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서 발표

언론사

입력 : 2018.05.18 10:52

대웅제약(대표 전승호)이 지난 17일 서울 신라호텔에서 열린 '제 15회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 2018'에서 회사소개 및 신약 파이프라인 등 미래 신 성장동력을 알려 주목받았다. 



‘삼성 글로벌 인베스터즈 컨퍼런스’는 국내외 기관투자가 500여명을 비롯해 90여개 각 산업 대표 기업이 참가한 IR 컨퍼런스로 대웅제약은 전세계 기관투자가를 대상으로 전승호 사장이 CEO 프리젠테이션을, 박성수 나보타사업본부장, 유종상 바이오센터장, 박준석 신약센터장이 패널로 각각 참가했다.

이날 프리젠테이션을 맡은 전승호 사장은 ‘Daewoong's strategic Dynamics and its Midway’를 주제로 약 1시간동안 회사를 소개했다. 전승호 사장은 안정적으로 성장 중인 ETC/OTC 사업과 차세대 성장동력으로 삼고 있는 보툴리눔 톡신 제제 ‘나보타’의 최신 임상 결과 및 지난 15일 미 FDA로부터 나보타제조처 승인 획득 성과를 소개하고 향후 주요 성장동력인 다양한 신약 파이프라인에 대해 밝혔다.

전 사장은 “대웅제약은 매출액 대비 약 13~14%의 연구개발비를 지속적으로 투자해 왔으며 한국본사를 비롯해 미국, 중국 등 5개국 연구네트워크를 중심으로 R&D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며 “빠르게 진행되고 있는 노령화시대에 인류건강을 지키고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신약개발에 도전해 성과를 이루어 낼 것이며 이를 통해 한국을 넘어 명실상부한 글로벌 헬스케어 그룹으로 거듭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대웅제약이 글로벌 투자자 대상 컨퍼런스에 참여한 것은 역대 최초로 CEO 프리젠테이션 외에도 해외 기관투자가와 개별 투자미팅을 진행하며 적극적으로 회사를 알렸다.


약사신문 이헌구 hglee@pharmnews.co.kr

  • * Copyright ⓒ 약사신문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