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hc치킨, 지난해 매출 뿌링클-맛초킹-후라이드 순

언론사

입력 : 2018.05.18 10:51

▲뿌링클 치킨 (사진= bhc 제공)
▲뿌링클 치킨 (사진= bhc 제공)


bhc치킨이 지난해 자사 메뉴 매출을 분석한 결과를 공개했다.

18일 bhc치킨에 따르면 치즈치킨 ‘뿌링클’이 지난 한 해 동안 650만개가 팔려 금메달을 차지했으며 그 뒤로 440만개가 판매된 ‘맛초킹’이 은메달, 430만개의 판매를 보인 ‘해바라기 후라이드’가 동메달을 차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bhc치킨은 뿌링클과 맛초킹의 높은 인기에 대해 젊은 층 입맛에 맞는 특화된 맛 개발과 이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마케팅이 주효했기 때문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들 3가지 제품의 판매된 수량은 1520만개로 이는 지난해 개봉해 우리나라 국민 5명 중 1명꼴로 본 영화 ‘신과 함께’의 관람객 수를 뛰어 넘는 수치다. 또한 쉬지 않고 분당 29개가 계속 팔린 셈이다.

또한 판매된 치킨 박스를 옆으로 길게 늘어놓으면 3344km로 서울과 타이베이를 왕복할 수 있으며 소비된 치킨 양은 1만5200톤으로 이를 1톤 차량에 실어 차량을 길게 세우면 제주도 동쪽 끝에서 서쪽 끝까지 세우고도 남는다.

bhc치킨은 이번 매출 분석을 통해 뿌링클, 맛초킹과 같은 차별화된 치킨 메뉴들이 다양한 소비자의 입맛 공략에 성공하면서 소비자 트렌드가 탈 후라이드로 바뀌어 가고 있는 것으로 분석하고 있다.

실제로 bhc치킨의 경우 2013년 후라이드와 양념치킨이 60% 매출 비중을 보였으나 현재 다양한 소스와 시즈닝으로 차별화된 탈 후라이드 메뉴가 70%에 이를 정도로 전세가 역전되고 있다.

bhc치킨은 향후 모든 연령층이 좋아하는 범용적인 치킨 보다 고객 세분화에 따라 마니아층을 대상으로 하는 개성이 강하고 독특한 맛을 지닌 제품들이 트렌드를 주도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이에 bhc치킨은 최근 불향을 강조한 신개념 간장치킨 ‘소이바베큐’ 치킨을 선보였다.

bhc치킨 관계자는 “최근 소비자의 입맛이 다양해짐과 동시에 빠르게 변하고 있어 이들 입맛에 맞는 제품 개발 경쟁이 치열하다”라며 “앞으로 bhc치킨은 창의적이면서도 혁신적인 제품 개발을 통해 맛의 트렌드를 선도해 나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 junsoo@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