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료기관 내 ‘괴롭힘’ 방지법 발의

언론사

입력 : 2018.03.13 23:11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의료기관내 `괴롭힘`을 방지하기 위한 법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윤소하 의원(정의당)은 13일 오전 `의료법` 일부개정법률안을 발의했다.

개정안의 주요 내용은 의료기관 내 괴롭힘 행위의 정의 구체화 괴롭힘 발생에 따른 의료기관장 및 개설자의 조치 사항 규정 괴롭힘 예방을 위한 교육 실시 의무화 의료기관 인증 기준에 괴롭힘 예방활동 여부 추가 등의 내용을 담고 있다.

최근 수련기관 내 수련대상자인 전공의에 대한 폭행사건이나 병원 내 간호사를 장기자랑에 동원하여 선정적 공연을 강요, 신규 간호사에 대한 태움문화 등으로 의료기관에서 발생하는 괴롭힘과 비인권적 행태가 심각한 상황임이 드러나 사회적 물의를 일으킨 바 있다.

그러나 현행 의료법상으로는 진료영역 밖의 다른 행위에 대해서는 별도의 금지규정이나 제재 규정을 두고 있지 않아 의료기관 내 직위와 업무상의 우월성을 이용한 폭력행위에 대해 대처가 어려운 실정이다.

의료기관 등에서 발생하는 괴롭힘 등 비인권적 폭력행태는 환자에 대한 의료행위에 영향을 끼칠 수 있기 때문에 그로 인한 피해를 국민이 직접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제도보완이 필요한 상황이라는 것이 윤소하 의원측의 설명이다.

윤 의원은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다루는 의료기관 내에서 발생하는 괴롭힘과 비인권적 폭력은 환자인 국민에게 그 영향을 직접 줄 수 있다는 측면에서 예방을 강화하고 발생한 사건에 대해서는 철저히 책임을 물어야 한다. 그래야만 의료기관 내 괴롭힘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헬스코리아뉴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