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사 절반, 병원에 등돌려…MRI·요양병상수 의료과잉 양상

환자 거주 지역서 입원진료 ‘자체충족률’ 지역별 격차 심해

언론사

입력 : 2018.03.13 14:31

국내 보건의료 인력 중 간호사 절반 수준이 비의료기관에서 일하거나 집에서 쉬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태움과 일·가정 양립이 어려운 3교대 근무 특성상 병원 일을 등지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13일 보건복지부는 ‘보건의료 자원공급현황 및 이용행태’에 관한 ‘2011년~2016년 보건의료 실태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2016년 기준 면허등록자 수는 의사 11만8000명, 간호사 35만6000명, 약사 6만7000명이며 연평균 증가율은 작업치료사가 15.3%로 가장 높았고 약사는 1.2%로 가장 낮았다. 활동인력 수를 살펴보면 동기간 보건의료기관에서 활동하는 인력은 의사 9만8000명, 간호사 18만 명, 약사 3만4000명으로 연평균 의사 2.9%, 간호사 8.7%, 약사 1%가 증가했다.

이는 약 18만명 수준이 비의료기관에서 일하거나 집에서 쉰다는 뜻으로 면허등록자 절반이 병원과 등을 지고 있는 것을 알 수 있다.

또 한국 인구 대비 요양병상 수가 OECD 평균 7배에 달하며 의료기관 병상수와 MRI 수 등 양적 측면에서 의료과잉 양상을 보였다.

국내 인구 1000명 당 병상수는 13개로 OECD 평균 4.7의 2.8배 수준으로 나타났다. 의료기관이 보유한 CT는 1923대, MRI는 1407대, PET는 208대에 달했고 연평균 각각 1.6%, 6%, 4.7% 증가했다. 인구 100만명당 장비 수는 CT가 37.2대, MRI 27.2대, PET 4대로 OECD 국가 평균 CT 25.6대, MRI 15.5대, PET 2대 대비 많은 양임을 나타냈다.

지역별 의료 입원양상도 격차를 보였다. 환자가 거주하는 지역에서 입원진료를 받은 비율을 나타내는 ‘자체충족률’은 부산과 대구가 각각 89.6%로 가장 높은 수준을 보였고 그 외 80% 이상인 지역은 서울, 광주, 대전, 울산, 전북, 제주였고 세종은 12.9%로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다.

2016년 기준 서울 거주 입원환자의 6.7%가 경기도, 0.8%가 인천에서 진료 받았고 부산거주 입원환자의 5%는 경남도, 2.9%는 서울에서 진료 받았다. 강원거주 입원환자는 서울 12.9%, 경기 6.6%, 충북 1.4% 등에서 입원진료를 받았고 세종거주 입원환자는 대전 41.5%, 충북 17.3%, 서울 11.5%에서 입원진료를 받았다.

보건의료기관 수는 총 8만9919개소로 연 평균 1.6% 증가했다 상급종합, 조산원, 보건기관 등을 제외한 모든 보건의료기관이 지속적인 증가세를 보였고 요양병원은 총 1428개소로 연평균 7.6% 증가했고 300병상 이상 요양병원은 이 기간 31.5% 증가해 점차 대형화 되는 추세를 보였다.

동기간 의료기관 전체 병상 수는 67만1868병상으로 국내 인구 1000명 당 병상 수 13병상은 OECD 평균 4.7병상 대비 2.8배 수준이고 전체 병상 수는 연평균 3.8% 증가했다.

일반병상이 31만3947병상으로 가장 많았고 요양병상 25만4803병상, 정신병상 7만7384병상, 재활병상 1만198병상이며 일반·정신병상은 감소세, 재활·요양병상은 증가세를 보였다. 이 중 특히 요양병상은 국내 인구 1000명 당 4.9병상으로 OECD 평균 0.7병상 대비 많은 수준을 보였다.

의료인력의 평균 근무연수를 살펴보면 보건의료기관에서 활동하는 의사의 경우 6.4년, 간호사 5.4년, 약사 6.4년으로 나타났고 보건의료기관 외에서 활동하는 의사는 4.4년, 간호사 4.1년, 약사 5년으로 동기관에서 근무한 것으로 나타났다.

평균 이직률을 살펴보면 동기간 의료기관에서 활동하는 의사는 18.5%, 간호사 20.4%, 약사 18.2%가 해당 의료기관을 퇴사한 것으로 나타났다. 의사·간호사·약사 모두 요양병원 이직률이 가장 높았고, 의사는 의원, 간호사는 상급종병, 약사는 약국의 이직률이 가장 낮았다.

보건복지부 의료자원정책과 곽순헌 과장은 “보건의료자원의 공급 실태 및 이용행태에 관한 전국 단위의 실태조사가 각 지역 상황을 고려한 합리적인 보건의료정책을 수립하는 데 기초자료로 활용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한솔 기자 lhs7830@mdtoday.co.kr

  • * Copyright ⓒ 메디컬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