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령자·만성질환자, 폐렴 경각심 가져야”

루이빌대학 줄리오 알베르토 라미레즈 박사 ‘美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 발병률’ 발표

언론사

입력 : 2017.09.13 18:31

미국 루이빌 의과대학 줄리오 알베르토 라미레즈 박사
미국 루이빌 의과대학 줄리오 알베르토 라미레즈 박사

[헬스코리아뉴스 / 권현 기자] "고령자와 만성질환자는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 발병에 유의해야 한다."(미국 루이빌대학 줄리오 알베르토 라미레즈 박사)

미국 루이빌 의과대학(the University of Louisville) 줄리오 알베르토 라미레즈 박사는 13일 화이자가 개최한 프리베나13 미디어데이에서 `성인의 폐렴구균 폐렴의 높은 질병부담 및 글로벌 폐렴구균 예방접종 최신 트렌드`를 주제로 발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날 라미레즈 박사는 지난 2014년 6월부터 2016년 5월까지 2년 동안 미국 루이빌(Louisville) 지역 9개 병원에 입원한 18세 이상 성인 18만6384명을 대상으로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의 발병률 및 질병 부담에 대해 조사했다

고령자의 병원 밖 폐렴, 3.4배↑… COPD 환자 가장 취약

조사 결과, 18세 이상 성인의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의 연간 발병률은 10만명 당 649명으로 비교적 낮았지만 65세 이상으로 한정하면 10만명당 2212명으로 18세 이상 성인 집단보다 3.4배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자와 만성질환자 집단 가운데 만성폐쇄성폐질환(COPD) 집단이 가장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에 취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라미레즈 박사는 "흡연자, 비만, 당뇨병, 뇌졸중, 울혈성 심부전, COPD 등의 만성질환자 집단의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 발병률이 높았다"며 "특히 COPD 집단의 발병률은 전체 평균 대비 8.9배에 달했다"고 설명했다.

미국 루이빌 지역의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과 관련된 만성질환 유병률’ <출처:Ramirez JA et al. Clinical Infectious Diseases. 2017 (in press)
미국 루이빌 지역의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과 관련된 만성질환 유병률’ <출처:Ramirez JA et al. Clinical Infectious Diseases. 2017 (in press)

미국 루이빌 지역의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과 관련된 만성질환 유병률` <출처:Ramirez JA et al. Clinical Infectious Diseases. 2017 (in press)

폐렴 발병률, 사회·경제적 요소와 밀접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 발병률은 환자의 건강상태뿐 아니라 사회·경제적 수준에도 영향을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

라미레즈 박사는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과 소득 수준을 연관성을 나타내는 열지도에 대해 발표하며 "폐렴 발생 위험 지역은 소득수준이 낮은 지역에 몰려있었다"며 "이는 영양상태, 주거환경, 공기 질, 의료 접근성 등의 사회·경제적 요소가 폐렴과 밀접한 연관성이 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미국은 지역사회 획득성 폐렴으로 인한 연간 의료비용은 266억6000만달러(약 30조원)에 달한다"며 "폐렴의 발병 위험에 대해 더욱 경각심을 높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한편 우리나라의 65세 이상 고령층과 만성질환자의 폐렴구균 질환의 위험성도 증가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 2015년 폐렴으로 인한 사망자 가운데 93%는 65세 이상으로 나타났다.

국내 65세 이상 성인의 약 90%는 당뇨병, 만성폐쇄성폐질환 등의 만성질환을 보유하고 있어 폐렴에 취약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헬스코리아뉴스 권현 기자 admin@hkn24.com

  • * Copyright ⓒ 헬스코리아뉴스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
     
     
    건강칼럼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