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과학회, 전공의 수련 전면 개편 예고

전공의 수련기간 3년으로 축소 .... 외과전문의, 서지칼리스트, 분과전문의로 구분해 수련

언론사

입력 : 2017.06.16 12:01

 
대한외과학회 이사장 서경석 교수가 전공의 수련을 3년으로 개편한다고 발표했다.
대한외과학회 이사장 서경석 교수가 전공의 수련을 3년으로 개편한다고 발표했다.
 
▲ 대한외과학회 이사장 서경석 교수가 전공의 수련을 3년으로 개편한다고 발표했다.

대한외과학회가 전공의 수련제도의 전면 개편한다고 발표했다.   

올해 70주년을 맞는 외과학회는 그동안 4년이었던 전공의 수련과정을 3년으로 줄이고, 외과입원전담전문의(서지칼리스트)제도를 도입한다고 밝혔다. 

학회 서경석 이사장은 15일 기자들과 만나 "4차산업혁명의 융합시대를 대비하고 전공의 수련시간 제한 등의 실제적 도전을 극복하기 위해 전공의 수련제도 개편을 한다"며 "지금은 4년 동안 전공의의 미래를 고려하지 않고 일괄적으로 수련을 시켰다. 이를 대학에 남는 교수,회개원의, 서키칼리스트 등으로 구분해 3년 동안 맞춤 교육을 시킬 것"이라고 밝혔다. 

외과학회의 계획은 이랬다. 병원과 의원에서 활동할 외과전문의(surgeon generalist), 상급종합병원이나 종합병원에서 근무할 써지칼리스트(surgicalisst), 상급종합병원의 분과전문의(subspecialty) 등이다. 

학회 이길연 수련이사(경희대병원)는 "건강보험심평원이 분석한 자료를 보면 맹장염이나 탈장 등은 개원가에서 많이 한다. 따라서 3년 동안 이것들을 완전하게 할 수 있도록 수련을 할 것"이라며 "써지칼리스트는 수술 환자를 관리할 수 있도록 하고, 분과전문의는 상급종합병원에서 필요한 고난이도 수술환자의 전후 관리 등에 대해 배우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전공의 교육을 담당하는 교수와 이를 총괄하는 책임지도 전문의도 만들 것"이라며 "전공의들은 e-포트폴리오를 통해 자시이 어디 수준에 있는지 알 수 있을 것이다. 또 교수와 전공의들이 함께 사용하는 통합관리 앱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외과학회가 추진하는 수련제 개편이 핑크빛인 것만은 아니다. 지난해 추진했지만 보건복지부에서 거부당했고, 외과계입원전문의 반응도 신통치 않아서다.  

학회 측은 지난해 왜 복지부가 수련안 개편에 반대했는지 파악하지 못한 상태다. 전공의 감소 등 막연한 불안감이 있었을 것이라고 예측할 뿐이다. 

 
대한외과학회 김형호 총무이사가 학회 70주년을 맞아 '국민과 함께 한 70년' 슬로건을 만들고 오는 11월 기념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대한외과학회 김형호 총무이사가 학회 70주년을 맞아 '국민과 함께 한 70년' 슬로건을 만들고 오는 11월 기념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 대한외과학회 김형호 총무이사(사진 오른쪽)가 학회 70주년을 맞아 '국민과 함께 한 70년' 슬로건을 만들고 오는 11월 기념행사를 준비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한편 외과학회는 올해 70주년을 맞아 오는 11월 그랜드힐튼 서울호텔에서 비전선포식을 비롯한 70주년 기념책자 출판기념회 등의 행사를 갖는다. 초기 120명으로 시작한 외과학히는 이제 7000여 명이 넘는 학회로 성장했다. 복강경수술이나 최소침습수술과 이식분야 등은 세계적 수준에 도달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 이사장은 "과거에는 선진의술을 배우러 나가야했지만 이제는 개발도상국은 물론 선진국에서 우리 외과의 의술을 배우러 오고 있다. 고형암생존율을 전 세계 최고라 할 수 있다"고 자긍심을 보였다. 

학회 김형호 총무이사(분당서울대병원)는 "외과학회는 시류를 쫓지 않고 국민건강을 위해 최고의 가치로 생각하며 달려왔다. 그래서 70주년 슬로건도 '국민과 함께 한 70'년으로 정했다"며 "앞으로도 국민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도록 최선봉에 설 것"이라고 말했다. 

 


메디칼업저버 박선재 기자 sunjaepark@monews.co.kr

  • * Copyright ⓒ 메디칼업저버 All Rights Reserved.
  • * 본 기사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인기뉴스 의료계뉴스 최신뉴스
     
     
    의료행사전체보기+
    의료 건강 전문가를 위한 의료 건강 뉴스레터 신청
     
     
    건강칼럼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