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장년층 지방흡입 성공하려면

지방흡입이야기

365mc 병원/안재현 대표병원장

최근 진료실을 찾는 40대 이상 다이어터가 부쩍 늘어나는 추세다. 아무래도 과거와 달리 40~50대는 젊은 축에 속하기도 하고, 건강관리나 미용에 대한 욕구도 이전 세대에 비해 무척 큰 편이다.

이렇다보니 단순 식단조절·운동뿐 아니라 의학적 비만치료에도 적극적인 모습을 보인다. 지방흡입을 고려하는 40대 이상 환자도 많다. 전체 지방흡입 고객의 20%가 여기에 해당한다.

요즘의 중·장년층은 확연히 젊고 건강한 외모를 유지하고 있다. 얼굴은 젊어 보여도, 몸매 가꾸기는 마음처름 쉽지 않다. 이는 시간의 흐름으로 인한 자연스러운 현상이다.

젊은 시절에 비해 성장호르몬·성호르몬 분비가 급감하고, 신진대사가 감소해 근육량이 줄어들다보니 몸매관리가 어려워진다. 점점 체지방과 내장지방이 두둑해져 배가 나오고, 근육이 감소하며 팔뚝·허벅지는 가늘어진다. 이때는 자신의 타고난 체형이 점점 사라지고 노화로 인한 체형으로 변해간다. 결국 ‘거미형’으로 변해간다는 것이다.

이같은 변화는 여성에서 두드러진다. 30대까지만 해도 굵은 허벅지 등 하체비만이 고민이었다면, 나이가 들수록 다리는 가늘어지는데 배가 나와 울상이 된다. 과거에는 허리라인을 강조하던 여성들도 점점 넉넉한 상의로 복부를 커버하려고 한다. 또, 민소매나 팔을 드러내는 의상을 아무렇지 않게 입다가도 이제는 숄이나 가디건을 챙겨 팔을 가린다. 전형적인 나잇살로 인한 부분비만을 가리려는 모양새다.

남성들의 비만 양상은 평생에 걸쳐 비슷한 ‘거미형’ 모양새를 유지해 큰 변화가 없다. 다만 여성에 비해 내장지방이 과도하게 쌓이다보니 건강 측면에 더 적신호가 켜질 우려가 크다. 실제로 복부 내장지방은 대사증후군, 심혈관질환, 뇌졸중, 통풍 등을 유발하는 요인으로 꼽혀 관리가 필요하다.

거미형 체형 관리의 초석은 ‘식단조절’이다. 탄수화물을 적게 먹고 양질의 단백질 위주로 식탁을 채워야 한다. 특히 열량 대비 단백질 함량이 높은 흰살생선 등이 추천된다. 운동은 근육이 더 이상 줄어들지 않도록 뒷받침하는 보조자 역할을 하게 된다.

그러나, 꾸준히 관리에 나서도 이미 붙은 나잇살이 드라마틱하게 개선되기 어려운 것은 사실이다. 이와 관련 건강관리를 지속해 몸무게는 유지하고 있지만, 2~3년 전에 잘 입던 재킷이나 바지 등은 정작 맞지 않는 경우가 있다.

몸무게를 유지하더라도 몸을 구성하는 성분이 달라졌기 때문이다. 근육이 줄고 지방세포가 늘어나다보니 나타나는 현상이다. 탄력이 떨어지고 몸이 물렁해지면서 팔뚝, 복부 등의 부피가 늘어난다.

이때 원하는 부위의 지방만 골라 쏙쏙 빼기란 쉬운 일이 아니다. 이때 고려할 수 있는 게 ‘지방흡입’이다. 체지방이 늘어나며 고민 부위의 지방세포만 타깃으로 제거할 수 있다. 늘어진 팔뚝, 갑자기 처지기 시작한 뱃살 등의 라인을 매끈하게 다듬을 수 있다. 여성의 경우 갑자기 늘어난 브래지어 주변·등살을 개선하는 데에도 효과적이다. 1회 시술로 가시적인 변화를 느낄 수 있다. 최소절개로 이뤄져 출혈 부담도 적다.

다만, 중장년층 지방흡입은 젊은층에 비해 신경써야 할 점이 존재한다. 우선 자신의 기저질환을 의사에게 충분히 알리는 것부터 시작해야 한다. 중년층은 기저질환이나 만성질환을 보유하고 있는 경우가 많다. 이들 질환은 상황에 따라 수술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가령 당뇨병 환자는 의사와 충분히 상담한 뒤 수술 여부를 결정해야 한다. 지방흡입수술 전에는 금식 후 마취 과정을 거치는 만큼, 저혈당 쇼크 문제가 따를 수 있어 수술 전 혈당수치 조절 등의 관리가 필요하다. 고혈압 환자도 혈압 관리가 필요할 수 있다. 질환뿐 아니라 평소 복용하는 약물, 건강보조식품 등도 알려야 한다.

또, 단순 사이즈 감소뿐 아니라 피부탄력을 고려한 수술계획을 세워야 만족도가 높다. 중년층에 들어서면 피부노화가 동반되는데, 이때 무조건 지방을 많이 제거하면 피부의 늘어짐이 두드러져 보일 수 있다. 지방을 과도하게 제거한 경우 수술 부위에 주름일 접히는 부작용을 겪기도 한다. 이는 젊은층에서도 나타날 수 있는 문제이지만, 피부가 더 약해진 중장년층에서 두드러질 수 있다. 좋은 지방흡입 결과란 무조건 사이즈를 줄이는 게 아닌, 수술 후 날씬하고 탄력있는 라인으로 가꿔주는 것이다.

피부탄력 저하기 심하다고 해서 무조건 수술을 피할 이유는 없다. 이후 고주파관리, 카복시테라피 등 탄력강화를 위한 후관리를 병행하면 탄력있는 라인으로 거듭나는 것은 시간 문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지방흡입이야기

지방흡입과 전후 관리법

학력및 약력 

현 365mc병원 대표병원장
현 대한지방흡입학회 부회장
일반외과 전문의
대한외과학회 정회원
대한비만학회 평생회원
대한비만체형학회 정회원
대한 비만치료학회 정회원
경희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경희대학교 부속병원 외과 전공의 과정 수료


방송 및 저술 활동

<방송>
2014 SBS 8시 뉴스 전문가 패널 출연
2013 렛미인 지방흡입 집도의


학술 및 연구 활동

2018 저소득층 고도비만을 위한 꾸밈 프로젝트 부위별 전담 집도의
2018 대한비만미용체형학회 학술대회 강연
2017 대한지방흡입학회 세미나 팔 지방흡입 재수술 라이브서저리 시연
2016 Asian Fat Congress(국제지방흡입학술대회) 지방흡입 라이브서저리 시연
2015 대한지방흡입학회 추계 학술대회 연구 발표
2014 국제 비만의학 학술대회 연구발표
2013 국제 비만의학 학술대회 연구발표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