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피부 속당김을 막을 수는 없을까?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조금만 움직이면 땀으로 젖고 피지분비도 많은 한여름임에도 불구하고 세안 후 피부가 당김을 느껴 소위 피부 “속당김”을 호소하는 분들이 있다. 겉피부는 번들거림에도 속당김이 계속 느껴지는 것이다.

속피부 당김을 느끼는 분들의 대다수는 과하다 싶을 정도로 세안을 하는 경우가 많다. 실제 세안에 대한 질문을 하면 뽀득뽀득한 느낌이 들어야 제대로 세안이 되었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심지어 세안 후 시간이 지나면서 하얗게 피부각질 사이에 건조해진 각질이 보여지면 세안이 덜 된 것으로 생각하여 다시 비누세안을 하는 경우도 있다.

세안의 목적은 노폐물을 제거하는 것인데 세안 후 뽀득뽀득한 느낌이 드는 건 노폐물 뿐 아니라 피부를 보호해주는 피부장벽의 구성성분인 세포간지질과 천연보습인자까지 씻어냈다는 의미이다. 피부보습에 필요한 성분들을 비누의 계면활성제를 이용하여 없애버린 셈이니 시간이 지나면서 피부장벽이 손상된 상태로 피부수분이 유지되지 않기에 건조함이 느껴지고 그 위에 보습제를 바른다고 해도 피부에서 만들어지는 주요 성분들은 인위적으로 씻겨내 버린 상태이기에 보습제만으로 부족하게 되어 속당김을 느끼게 된다.

그렇다면 피부 속당김을 막을 수는 없을까?
세안 후 뽀득뽀득한 느낌을 잊기를 권한다. 뽀득뽀득해지는 순간 피부에서 자연적으로 만들어지는 보습성분들이 다 씻겨져 없어진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다. 세정력이 워낙 강한 경우 피부를 문지르면서 세안을 하게 되면 한 두번의 사용만으로도 피부는 건조해지게 된다. 하지만 대부분의 경우는 매일 조금씩 피부장벽의 성분들을 씻어내는 일을 반복함으로써 만성적으로 피부장벽이 손상되어 피부 속당김을 만들고 더불어 피부가 민감해지는 경우이다.

저녁에 세안할 때 화장을 지우기 위해 이중 혹은 삼중세안을 하는데 화장을 지우기 위하여 클렌징 크림이나 클렌징오일을 이용하여 1차적으로 색조화장을 지우기 위한 세안을 한다. 이후 1차 세안을 한 오일류의 클렌저를 지우기 위하여 2차세안, 즉 폼클린저 및 비누를 이용한 세안을 하게 된다. 이렇게 세안을 한 후 피부당김이 없다면 올바른 세안을 한 것이다. 하지만 이렇게 세안을 한 뒤 피부당김이 느껴진다면 세안제를 바꾸어보기를 권한다. 1차 세안제의 피부잔류를 줄이기 위해 클렌징 오일보다는 클린징 크림이나 로션으로 교체하여 화장을 지워보고 2차 세안제인 폼클린저를 보다 순한 제형의 세안제로 바꾸어 보는 것이다. 이렇게 1주일 정도 세안제를 사용해보고 당김이 느껴지지 않는다면 바꾼 세안법으로 세안하기를 권한다.

세안제를 바꾼 후에도 피부 당김이 지속된다면 색조화장을 줄여서 세안제 사용량을 줄여보거나 아침 세안 시 비누의 사용은 번들거리는 부분에만 국소적으로 해보고 세안 후 수분크림을 바르기보다는 피부장벽 성분이 많이 함유된 보습제를 사용하는 등 여러 방법들을 이용하여 세안 후 피부 당김이 없어지도록 만들어 주는 것이 필요하다.

세안 후 뽀득뽀득한 느낌을 잊어야 피부 속당김을 해결할 수 있다. 피부 속당김은 피부장벽의 손상을 의미하고 장기적으로 지속되면 피부노화를 촉진시키는 일이 될 수 있으므로 피부가 수분을 함유하고 있을 수 있도록 세안제의 선택에도 신경쓰는 것이 필요하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