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절 통증 잡아주는 뼈주사, 연골주사, 연어주사

관절 주사치료 어디까지 왔나?

연세사랑병원/고용곤 원장

퇴행성 변화가 주요 원인인 골관절염, 즉 퇴행성관절염의 경우 관절 부위에 염증과 통증, 부종 등의 증상이 동반된다. 퇴행성관절염은 초‧중‧말기로 구분하며, 연골 손상 정도에 따라 1~4기로 진단한다. 보통 관절의 주사치료는 1~3기에 가능한 치료법이다. 연골 손상이 심한 4기, 즉 관절염 말기에는 인공관절 수술 치료가 불가피하지만 극심한 통증을 일시적으로라도 경감시키고자 많은 환자들이 주사치료를 희망한다. 

관절염 주사치료는 주사를 이용해 관절염 치료에 효과적인 약물을 관절 안에 직접 투여하는 방식으로 질환 정도에 따라 통증과 염증 같은 증상의 개선이 빠르게 나타난다. 흔히 주사치료는 약물치료와 물리치료에 적절한 반응을 보이지 않거나 약물치료가 어려운 환자에게 시행되지만 환자 입장에서는 염증, 통증, 부종 등의 증상을 보다 빠르게 개선시키는 주사치료를 우선적으로 선호할 수밖에 없다. 외래에서 안전하고 간단하게 치료받는다는 이점도 있다.

관절염 환자들이 선호하는 만큼 주사치료에 대한 효능과 부작용에 대해 살펴볼 필요가 있다. 관절염 주사치료 중 사람들 사이에서 자주 거론되고 일반인이 가장 혼동하는 부분이 바로 뼈주사와 연골주사이다.

보통 ‘뼈주사’는 주사를 이용해 ‘스테로이드’라는 약물을 관절 안에 넣어 치료하는 방법으로 관절의 염증을 가라앉히기 위해 사용한다. 그로 인해 통증은 즉각적으로 경감된다. 스테로이드 주사치료가 도움 되는 질환은 관절의 자가면역질환인 류머티즘, 통풍에 의한 관절염, 염증성 척추질환, 퇴행성관절염, 관절 주위의 힘줄이나 점액낭, 근막 등에 발생하는 염증 등이다.

관절염 주사치료에 사용되는 스테로이드는 작용 시간이 다소 긴 편이고, 즉각적인 통증 경감이 이뤄진다. 그러다 보니 뼈주사를 한 번 맞은 환자는 이에 의존하는 경향이 상당히 높은 편이다. 하지만 반복되는 스테로이드 주사로 생길 수 있는 부작용에 유의해야 한다. 먼저 내성에 의해 치료 효과가 둔감해질 수 있어 투여횟수가 잦아지면 뼈가 녹거나 괴사하기도 하고, 관절 주위의 지방이나 피부가 손상되기도 한다. 또 스테로이드의 전신 부작용을 겪을 수도 있고, 힘줄이나 인대의 손상 등 관절에 좋지 않은 영향을 줄 수 있으므로 1년에 1회 이상의 투여는 신중하게 고려해야 한다.

‘연골주사’는 관절 연골의 윤활과 완충 작용을 도모하는 주사치료다. 이는 손상된 연골의 마모를 더디게 하고 뻣뻣해진 관절을 좀 더 부드럽게 움직이도록 윤활과 완충 기능을 끌어올리기 위한 치료 방법이다. 이때 주로 사용되는 성분은 피부의 수분 강화 화장품에도 사용되는 ‘히알루론산’이다. 퇴행성 변화로 골관절염이 진행되면 관절액이 없어져 관절이 뻣뻣해진다. 이때 히알루론산 성분의 ‘연골주사’를 맞으면 연골 표면을 보호해 주므로 관절을 부드럽게 하고, 염증을 가라앉혀 통증을 경감시킨다. 연골주사는 6개월 주기로 3회 또는 5회 투여하는 것이 보통인데, 최근에는 투여 횟수를 1회로 축소시킨 경우도 있다. 다만 연골주사는 마치 연골을 재생시켜 줄 것 같은 이름을 가졌지만, 실제 재생 효과가 있는 것은 아니다.

뼈주사와 연골주사 이외에도 요즘 관절염 환자들 사이에서 자주 거론되는 새로운 주사치료에는 연어주사로 불리는 DNA 또는 PDRN 주사, 인대 강화 주사인 프롤로 주사, 콜라겐 주사인 리젠씰(GTR) 주사 등이 있다. 이들은 힘줄, 인대 등 관절 주변 조직의 재생과 강화를 목적으로 사용된다. 물론 이러한 주사치료도 각각의 증상 개선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치료 대상과 질환 정도에 따라 치료 효과가 미미할 수 있고 부작용이 나타날 수도 있다.

모든 관절염 주사치료는 그 자체로 만능이 아니다. 치료 후 효과를 높이기 위해 일정 기간 관절의 사용을 줄이거나 피해야 하며, 다른 보존적 치료인 운동과 물리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필요하다. 주사치료의 부작용도 간과해서는 안 된다. 무엇보다 관절염 주사치료에서 가장 유의해야 할 것은 내성에 의해 환자의 의존도가 점점 높아지는 것이다. 만일 관절염 주사치료에 대한 반응이 없거나 줄어들었다면 관절 치료가 어려운 경우임을 꼭 인지해야 한다. 그럼에도 대부분 주사치료의 횟수를 더욱 늘리거나 새로운 약물의 주사치료를 찾는 경우가 많은데, 이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새로운 약물 주사치료 또한 다양한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음을 경계하고 지나치게 주사치료에만 의존하지 않아야 할 것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관절 주사치료 어디까지 왔나?

고질적인 관절 통증을 위한 비수술 치료법, 주사치료
치료효과는 있는지, 부작용은 없는지, 중독성은 없는지
관절 주사치료에 대한 모든 것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인턴 수료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레지던트 수료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수료
- 現 대한정형외과학회 정회원
- 現 대한정형외과 슬관절학회 정회원
- 現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학교실 외래교수
- 現 연세사랑병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