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관절의 수명을 말하다

진화하는 인공관절 이야기

연세사랑병원/고용곤 원장

식품이나 제품은 대개 사용 가능한 기간이 미리 정해지며 현명한 소비자라면 누구나 구매 전에 이를 확인한다. 하다못해 소스 하나를 살 때도 언제까지 사용할 수 있는지 유통기한이나 제품 출고일자 등을 습관처럼 확인한다. 인공관절 수술을 고려하는 사람들 또한 인공관절의 수명에 대해 궁금해하기는 마찬가지다. 이런저런 경로로 대략 10~15년쯤 사용 가능하다는 말을 들어보았더라도 수술 전에 이를 다시 확인하는 사람이 많은 것만 봐도 인공관절의 수명이 수술을 결정하는 중요한 요건이라는 것을 알 수 있다. 

인공관절도 사용기한이 유한하고 관리 정도에 따라 수명이 달라질 수 있다는 점에서 여느 제품과 크게 다르지 않다. 인공관절은 수술 이후 내 몸의 일부가 된 상태에서는 자연관절처럼 사용할 수 있는데, 설령 제품의 사용기한이 정해져 있다고 해도 사용습관이나 관리 정도, 사용횟수 등 제품을 사용하는 사람에 따라 사용기한은 달라질 수 있다. 정리하자면 정해진 인공관절의 수명이 15년 정도라면 사람에 따라 수명이 20년이 될 수도, 10년이 될 수도 있다는 의미다.

지금은 인공관절의 수명을 대략 15~20년 정도로 산정한다. 과거보다 인공관절의 수명을 5년 이상 연장시킨 것은 인공관절 소재와 디자인의 개선과 수술기법의 발전이 이뤄낸 성과이다. 특히 인공관절의 마모를 늦추는 소재 개발과 130도 이상 구부러지는 관절 각도를 실현한 디자인 개선은 더욱 발전할 미래 인공관절을 위한 획기적인 모티브가 된다. 

하지만 인공관절의 수명이 연장되었다고 해도 무리한 사용이나 비만, 만성질환, 염증 등 다른 요인으로 인해 어떤 사람은 불과 1년 만에 재수술을 받기도 한다. 물론 수술 후 1년 안에 재수술을 받는 경우는 드물지만, 사용기간을 온전히 채우지 못한 10년 전후 재수술 사례는 의외로 많은 편이다. 이는 정해진 인공관절의 수명과는 별개로 사용기한에서 분명 개인차가 있다는 것을 말해준다.

아무리 수술의 결과가 성공적이라고 해도 이것만으로 정해진 인공관절의 수명이 보장되는 것은 아니다. 인공관절 수술을 잘 받는 것만큼 사용습관과 관리에 각별히 신경을 써야 온전히 제품의 수명을 다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는 의미다. 자연관절일 때와 마찬가지로 인공관절 수술을 한 이후에도 무릎에 무리하게 부담을 주는 자세나 행동을 취할 경우 인공관절의 사용기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무릎에 인공관절 재수술을 경험한 환자 중에는 평소 무릎관절에 무리하게 하중을 가하는 자세나 행동을 습관적으로 반복한 사람들이 많다. 인공관절 재수술을 경험한 상당수가 비만인 것 또한 우연이 아니다. 무릎은 몸무게를 고스란히 지지하기 때문에 비만인 경우 전달되는 하중이 배가된다. 실제로 체중이 1kg 늘면 관절에 가해지는 하중은 3~4kg에 달한다. 따라서 인공관절 수술 후 체중관리는 상당히 중요하다. 인공관절 수술을 기점으로 회복 및 재활 과정에서부터 체중을 잘 관리해야 인공관절의 최대 수명을 온전히 지킬 수 있는 여건을 마련하게 된다.

무엇보다 인공관절에 인위적으로 힘과 압박을 가하는 행동은 늘 주의해야 한다. 농사를 짓는 사람의 경우 인공관절 재수술이 많은 것도 충분한 회복 및 재활기간 없이 곧바로 수술 이전의 생활을 이어가기 때문이다. 또 무릎이 잘 구부러지지 않거나 곧게 펴지지 않으면 안 된다는 급한 마음에 자신의 체력 등을 고려하지 않고 무리한 재활운동을 진행하는 경우가 많은데, 이 역시 인공관절의 수명을 충분히 사용하는 데 있어 도움이 되지 않는 출발점이다. 수술 이후부터는 차분하게 차근차근 재활운동을 시행하는 것이 환자의 건강에 가장 도움이 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진화하는 인공관절 이야기

더 이상 쓸 수 없는 관절을 새 관절로 바꾸는 인공관절
더 길어진 수명, 더 스마트하게 진화하는 인공관절의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

-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인턴 수료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레지던트 수료
-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정형외과 전문의 수료
- 現 대한정형외과학회 정회원
- 現 대한정형외과 슬관절학회 정회원
- 現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정형외과학교실 외래교수
- 現 연세사랑병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