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뇌 손상 입으면 소주 세 병 마신듯 한 어지럼증이…

의사에게 배우는 인체생리학

해운대부민병원 응급의료센터/박억숭 센터장

소뇌의 3가지 기능

소뇌(cerebellum)는 뇌에서 두 번째로 큰 부분으로 대뇌 뒤쪽 아래에 위치한다. 바깥의 소뇌겉질은 회색질로 되어있고, 신경섬유들이 지나가는 소뇌속질은 백색질로 구성되어 있다. 소뇌속질은 나뭇가지 형태와 닯아서 소뇌나무(소뇌활수, arbor vitae)라고도 한다.



자료=<생리학>(박억숭 공저/수문사)



소뇌의 주요 기능은 미세조절, 평형유지, 위치조절 세 가지이다. 소뇌가 손상을 입으면 ‘소주를 세 병 마셨을 때’ 같은 만취상태가 된다고 이해하면 쉽다.

사실, 술의 급성 부작용은 알코올이 주로 대뇌에 영향을 주어 운동과 지적 행동 장애가 생기는 것이지만, 일시적으로 소뇌기능 장애도 유발할 수 있다.

소뇌 기능 장애가 생기면 어떤 변화가 나타날까?

① 먼저, 소뇌는 근육의 미세한 조절을 통해 뼈대근육의 수축이 부드럽게 조화를 이루도록 한다. 만취한 사람의 걸음걸이를 보면 앞으로는 걸어가지만 미세조정이 되지 않기 때문에 비틀 비틀거리는 보행 장애가 나타난다.

② 뼈대근육의 활성을 조절하여 평형과 자세를 유지한다. 만취한 사람은 일어설 때 옆 사람의 부축이 없으면 곧 쓰러질 것처럼 균형 감각이 없어지고 자세도 유지하지 못한다. 

③ 소뇌는 근육과 관절의 고유감각정보(proprioceptive information)를 받아 신체의 위치조절에 사용한다. 만취한 사람이 “눈을 감고 코를 만져 보세요!”라고 하면 정확하게 코를 만지지 못하고 코 주변을 더듬거리는 것처럼 고유감각정보의 감지 불능이 나타난다.

어지럼증은 두통과 더불어 신경과를 방문하는 가장 흔한 증상 중 하나다. 어지럼증이 있으면서 천장이 도는 느낌(현훈, vertigo), 자세 불안과 눈 떨림(nystagmus)이 동반되는 경우는 그 원인이 귀(속귀)인지, 중추신경(소뇌)인지를 구분하는 것이 중요하다.

뇌경색(infarction)의 위치가 소뇌인 경우에도 위와 같은 어지럼증 등의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 속귀의 염증에 의해 발생하는 어지럼증은 원인이 해결되면 금방 회복될 수 있지만, 중추신경의 손상 즉, 소뇌의 경색에 의한 손상은 회복될 수 없다. 따라서 고혈압이나 당뇨병 등 혈관을 손상할 만한 질환을 가지고 있는 사람이 갑자기 어지럼증이 생겼다면, 뇌 CT와 MRI 등을 통해 뇌출혈, 소뇌의 뇌경색 등이 있는지 확인이 꼭 필요하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의사에게 배우는 인체생리학

인체생리학을 기반으로 인간에게 각종 질환이 왜 생기는지에 대한 기전을 알기 쉽게 정리합니다.

해운대부민병원 응급의료센터장
동원과학기술대학교 간호학과 겸임교수

고신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고신대학교 복음병원 흉부외과 전공의
분당서울대학교병원 흉부외과 폐,식도 전임의
고신대학교 흉부외과 의학박사
부산부민병원 응급의학과장
테트라시그넘 이사

2014 "Samuel Dung Detective" ,좋은땅
2018 "해부학", 수문사
2019 "생리학", 수문사
2019 "병리학", 수문사
2020 "약리학" 수문사

2005 "친절한 의사상" 곽병원
2011 "이영균 학술상" 제14회 대한흉부심장혈관외과학회
2018, 2019 "최우수 강의상" 동원과학기술대학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