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이 의사처럼 나에게 맞는 수술을 알려줄 수 있을까?

이인식의 <당신의 눈, 안(眼)녕하십니까?>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이인식 대표원장

최근 의료계에서 소위 가장 ‘핫(HOT)’한 주제는 바로 인공지능이다. 글로벌 IT기업 구글에서는 당뇨망막증 예방을 위해 머신러닝을 활용한 안과 검진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것은 물론, 딥러닝을 활용한 알고리즘 모델을 더해 암 진단의 효율성과 정확도를 높이고 있다고 한다. 자칫하면 놓칠 수 있는 건강의 적신호를 인공지능을 통해 알 수 있는 시대가 된 것이다. 

다른 전문가들과 마찬가지로 필자 역시 안과 분야에서 인공지능을 무궁무진하게 활용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녹내장, 당뇨망막증 등 초기 진단과 치료가 평생시력을 좌우하는 실명질환 분야에서 조기진단이 가능해진 것은 물론이고, 시력교정 수술 분야에서도 인공지능이 진정한 의미의 맞춤형 시력교정술을 제안하는 길이 열렸다.  

라식, 스마일라식, 라섹, 렌즈삽입술 등 시력교정 수술법의 종류는 그야말로 다양하다. 때문에 시력교정술 희망자들은 자신의 눈 조건에 맞는 수술을 찾고자 여러 병원에 방문하여 같은 검사를 여러 번 받고, 각 병원에서 알려주는 눈 상태와 병원별 추천 수술법을 비교하여 최종적으로 수술을 결정한다.  

그런데 여기서 문제가 생긴다. 모든 안과에서 모든 시력교정술 중에 개인의 눈에 가장 잘 맞는 수술을 골라주면 좋겠지만 병원마다 보유한 수술 기계가 다르고, 또 의사마다 선호하는 기계나 숙련도가 다르기에 권하는 수술도 달라진다. 진정한 의미의 ‘맞춤형 시력교정술’이라기보다는, 의사의 개인 경험과 안과의 마케팅 전략에 맞추어 나의 시력이 결정되는 것이다. 

체계적으로 정제된 데이터가 근간이 된 인공지능은 이러한 상황을 막아줄 수 있다. 과거의 시력교정술 데이터를 분석하고, 과거 나와 비슷한 눈 조건을 가진 사람이 어떤 시력교정 수술을 했을 때 교정시력이 어느 정도 나왔으며, 얼마나 시력이 유지되는지 이제는 인공지능을 통해 미리 알 수 있다. 고도근시처럼 수술에 제약이 없는 경우 특별히 눈 건강에 이상이 없다면 모든 수술이 가능하다. 이 경우에는 인공지능이 수술별 장, 단점, 수술 후 교정시력을 예측해 시력교정술 희망자의 객관적인 선택을 돕는다.  

이처럼 인공지능 기술을 활용한 진정한 의미의 ‘맞춤 시력교정’ 시대를 열렸다. 인공지능이 수술법을 진단해 의사나 전문 상담사의 역할이 사라지는 듯 보이지만, 인공지능은 말 그대로 기대 시력과 맞춤 수술법을 예측해주는 단계에 있다. 수술법 결정은 결국 환자와 안과전문의가 인공지능이 보여준 결과값과 눈 조건, 라이프스타일 등을 참고해 최종적으로 내릴 것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인식의 <당신의 눈, 안(眼)녕하십니까?>

노안, 백내장, 시력교정술부터 전신상태까지! 의학과 인문학, 생생한 병원 이야기와 트렌드를 결합시킨 재미있는 눈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전문의
연세대학교 의학박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 외래 교수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실로암 안과병원 과장 역임
카이스트파팔라도 메디컬센터 겸직교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