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리에 따른 '초점 끊김' 보완한 백내장 치료법은?

이인식의 <당신의 눈, 안(眼)녕하십니까?>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이인식 대표원장

'나이가 든다'는 느낌은 눈가의 주름살이나 비가 올 때 문득 쑤시는 무릎이 보내는 신호에서도 찾을 수 있지만, 아마도 가장 서러울 때는 예전같이 선명하게 보이지 않을 때일 것이다. 나이가 들어도 선명하고 또렷하게 잘 보인다면 보다 젊게 살 수 있지 않을까.   

오래 쓰다 보니 빛 바랜 수정체를 없애고 그 자리에 인공수정체를 넣은 백내장 수술은 어느덧 시력교정의 개념으로 자리 잡고 있다. 백내장 수술 장비와 인공수정체가 편의에 따라 발달한 탓도 있지만, 과거와 달리 이제는 백내장이 유발하는 단순한 시야의 불편함을 해소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거리를 선명하게 볼 수 있도록 시력을 교정하는 시대가 왔다.   

그러나 진료실에서 환자들을 진료하다 보면, 다초점 백내장 수술로 인한 불편함을 더 많이 접한다. 수술 후 오히려 시력이 떨어지거나 선명도에 문제가 있다는 것이다. 필자 역시 다초점 백내장 수술을 집도하기 때문에 수술 전 환자의 기대와 수술 결과의 갭(gap)을 줄이고자 항상 노력하고 있다.   

이에 최근 등장한 것이 바로 '맞춤초점 백내장 수술'이다. 맞춤초점 백내장 수술은 모든 거리의 편안함과 선명도 두 가지를 잡기 위한 것으로, 쉽게 말해 양쪽 눈에 각각 다른 초점의 렌즈를 넣어 원거리, 중간거리, 근거리의 시력교정을 돕는 수술이다.   

맞춤초점 백내장 수술은 연속적으로 끊김 없이 초점을 맺는 '연속초점 렌즈'과 다른 다초점 렌즈를 사용하는 것이 포인트다. 일반적인 다초점 백내장 수술은 양쪽 눈에 이중 초점, 삼중초점이나 사중 초점 등의 렌즈를 동시에 넣어 백내장으로 인한 불편함을 없애고 모든 거리를 편안하게 볼 수 있도록 돕지만, 사실 먼 거리와 가까운 거리에 초점을 맺다 보면 중간중간 초점이 잘 맺어지지 않아 답답함을 호소한다. 맞춤초점 백내장 수술은 이러한 점을 보완, 쉽게 말해 초점의 끊김을 해소해 기존의 불편함을 줄여주는 수술이다.   

여기서 연속초점 렌즈로만 양쪽 눈에 넣어도 되지 않느냐는 질문이 나올 수있다. 안타깝지만 연속초점렌즈는 근거리 작업에 약하다. 요즘처럼 가까이서 스마트폰, 컴퓨터를 작업하는 환경에서 연속초점 다초점 백내장 수술을 할 경우 다시 돋보기를 써야 할 수도 있다. 연속초점과 이중~사중 렌즈를 각각 넣어주면 근거리에 대한 니즈도 같이 해결할 수 있어 좋다.   

양쪽 눈에 서로 다른 렌즈는 수술은 의료진의 수술 경험과 수술 전 자세한 상담이 수술 후 시력에 전적으로 영향을 준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무작정 다초점 수술이 좋다는 것도, 맞춤초점 백내장 수술이 자신에게 맞을 것이라고 생각하는 것도 위험하다. 자신에게 최적화된 시력을 얻을 수 있도록 수술 전에는 반드시 충분한 상담을 기반으로 병원 선택을 해야 할 것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인식의 <당신의 눈, 안(眼)녕하십니까?>

노안, 백내장, 시력교정술부터 전신상태까지! 의학과 인문학, 생생한 병원 이야기와 트렌드를 결합시킨 재미있는 눈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전문의
연세대학교 의학박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 외래 교수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실로암 안과병원 과장 역임
카이스트파팔라도 메디컬센터 겸직교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