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철, 의외의 복병 ‘뾰루지’화장품 선택에도 세심한 주의를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겨울철은 피부가 건조해지면서 피지가 줄어 뾰루지가 생기는 것이 비교적 잠잠한 계절이다. 하지만 이런 건조한 계절에도 뾰루지로 스트레스를 받는 경우는 드물지 않다.

겨울철 피부는 대기가 건조하고 히터 등의 영향으로 피부가 건조한 상태에서 피지 분비를 깨끗이 제거하기 위해 클린징을 과하게 하여 피부가 건조하고 민감해진 상태에서 뾰루지가 생기는 경우가 많다. 뾰루지에만 집중할 경우 오히려 피부가 뒤집어질 수 있다는 뜻이다.

피부에 허옇게 각질이 생기면서 뾰루지가 생겼다면 기본 피부에 적절한 보습을 주면서 뾰루지 부분에만 부분 관리가 필요하다. 허옇게 일어난 부분은 글리세린과 같은 보습 성분이 있는 제품이나 세라마이드, 히알루론산 등의 보습 성분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모공이 크다면 모공을 막지 않도록 오일프리 수분 크림을 사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불긋불긋 올라오는 뾰루지가 있다면 각질용해 성분들을 함유한 제품이 필요하다. 바하(BHA), 살리실릭 산 등은 가장 많이 사용되는 성분 중 하나인데 친지질성이라는 특징이 있어 피지선에 선택적 흡수가 잘 되기 때문에 도움을 줄 수 있다. 붉게 올라온 뾰루지에는 항염 기능의 성분도 도움이 되는데 니아시나마이드, 징크, 비사보놀, 녹차추출물, 식물추출물(Glycyrrhizic acid) 등의 항염 작용이 있는 성분이 함유된 제품을 사용할 것을 권한다.

성인이 되어 발생하는 뾰류지는 스트레스가 원인인 경우가 많다. 스트레스를 받으면 피지분비가 활성화되기 때문이다. 갑자기 뾰루지가 생겼다면 충분한 수면을 취하고 규칙적인 생활을 할 것을 권한다. 

여름철 번들거리는 피부를 경험한 경우 보습 제품의 사용을 등한시 하는 경우가 많다. 피부는 사계절 따라 피부타입이 변화하며 생활 환경에 따라서도 바뀐다. 여름의 피부를 기억하여 지성 타입의 제품만을 사용할 경우 오히려 피부에 좋지 않은 경우도 많다. 현재의 피부 상태가 어떠한지를 파악하여 뾰루지가 생기더라도 적절한 보습과 트러블 제품을 병행하여 사용하는 것이 필요하다.

뾰루지와 함께 흉터의 예방과 치료를 위해서는 올바른 생활습관을 갖는 것도 중요하다. 하루에 2회 정도 피부에 자극이 가지 않는 선에서 세안하고, 외출 시 자외선 차단제를 꼼꼼하게 발라 색소침착을 예방하는 것이 좋다. 또 모공을 막아 여드름을 악화시키는 지나치게 두꺼운 화장은 자제하는 것이 좋고, 피부의 유수분 밸런스를 맞추기 위해 보습효과가 있는 화장품을 사용하는 것이 좋다.

오랜 시간 추운 날씨와 찬바람에 시달린 피부는 수분을 잃어 쉽게 건조해진다. 피부 속 수분 함량이 줄어들면 거친 피부결이나 잔주름의 원인이 되고 여러 피부질환을 일으킬 수 있다. 따라서 겨울철에는 적절한 피부 관리, 충분한 수분과 영양분 섭취로 건강한 피부를 유지시켜주는 것이 필요하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