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까운 곳도 먼 곳도 뿌옇게… ‘원시성 노안’ 맞춤형 치료해야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아이러브안과/박영순 원장


<아이러브안과 제공>

우리는 역사상 가장 눈이 혹사당하는 시대에 살고 있다. 이 때문에 근시, 원시, 난시 등 여러 가지 시력 장애를 달고 산다. 그렇다면 노안은 어떨까? 결론부터 말하자면, 사람마다 각자 시력이 다른 것과 같이 노안도 개인차가 생긴다. 크게 정시성 노안, 근시성 노안, 원시성 노안 등으로 나뉘며 각각 치료법도 다르다.

1.0 정도의 정상 시력을 가지고 있던 사람이 40대 이후가 되면 ‘정시성 노안’이 찾아온다. 가까운 곳의 사물이나 글씨가 잘 안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이러한 사람들은 가까운 곳을 볼 때 돋보기를 착용한다. 평소에 안경을 착용하던 사람들에게서는 ‘근시성 노안’이 나타난다. 일반적인 노안과 달리 오히려 안경을 벗어야 가까운 곳이 잘 보이는 경우가 많아 노안이 오면 안경 없이 일상생활이 가능해진다.

이들과 달리 생활에 큰 불편함을 주는 노안도 있는데, 바로 ‘원시성 노안’이다. 원시성 노안은 평소에 남들보다 눈이 좋았던 사람들에게서 발생한다. 다른 사람들보다 노안이 빨리 찾아오는 데다가 진행 속도도 빠른 편이다. 원시성 노안은 가까운 곳과 먼 곳이 모두 뿌옇게 보이기 때문에 높은 도수의 돋보기를 맞춰야 한다. 문제는 도수가 높아지면 이미지 점프 현상이 일어나 어지럼증과 두통을 겪기도 쉽다는 것이다. 한창 나이대의 중·장년층이나 전문직 종사자들이 이러한 증상을 겪으면 생계에 큰 지장이 생길 수 있다.

원시성 노안과 같이 노안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수술적 교정이 필요할 수도 있다. 안과에서는 노안을 교정하기 위해서 여러 가지 수술법을 개발해왔다. 대표적으로는 레이저 노안교정술, 노안·백내장수술 등이 있다. 특히 노안·백내장수술은 첨단 기술로 특수하게 제작된 인공수정체를 사용하는데, 백내장을 치료하면서 노안을 교정하는 효과도 함께 볼 수 있다. 이 수술은 백내장과 노안으로 어려움을 겪는 사람들에게 도움이 되는 치료법이다.

노안의 종류는 개인차가 크기 때문에, 처방도 달라진다. 앞서 말했듯이 돋보기만 착용해도 되는 사람이 있으며, 반대로 자신의 직업 상 안경을 착용할 수가 없어 수술을 선택하는 사람도 있다. 그러므로 자신의 시력 상태와 생활 패턴 등을 고려하여 의사와 함께 가장 적합한 노안 치료법을 찾는 것이 중요하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눈이 즐거워지는 아이(EYE) 페스티벌

건강한 눈으로 환한 세상을 전하는 박영순 원장의 눈 사랑 이야기

고려대학교 의과대학 외래교수
성균관대학교 삼성의료원 외래교수
서울의료원 안과 과장
국제노안연구소 소장
대한안과학회 정회원
대한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유럽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열린의사회 단장 역임
현) 아이러브의원 대표원장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