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내장 수술에 대한 오해와 진실

강성용 원장과 함께 하는 <편안(眼)한 세상>

강남 아이리움안과/강성용 원장

눈의 노화와 함께 발병하는 백내장은 중장년층의 대표적인 안과질환이다. 백내장이 발생하면 우리 눈에서 카메라 렌즈 기능을 하는 수정체가 혼탁해지면서 빛을 제대로 통과시키지 못해 뿌옇고 침침함, 시력 저하, 눈부심, 겹쳐 보이는 증상이 나타난다.

백내장 수술, 적기에 하는 것이 중요하다

백내장을 진단받았다고 당장 수술이 필요한 건 아니다. 초기라면 약물치료로 진행 속도를 늦추며 경과를 관찰하고, 중기 이후에는 수술을 고려해야 한다. 간혹 백내장 초기 증상을 노안(老眼)증상과 착각하여 가볍게 여기고 방치했다가 질환을 더욱 악화시키는 경우가 있다. 백내장은 진행성 질환으로 적절한 치료 없이 방치해 말기 단계로 진행되면 급성 녹내장과 같은 합병증의 위험이 있고, 눈 뒤편의 질환을 관찰하는 것도 어려워질 수 있다. 따라서 백내장을 조기에 발견해 진행 단계에 따라 적절한 치료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

백내장, 수술만으로 눈이 좋아진다?

백내장 수술은 노화된 수정체를 제거하고 인공수정체 렌즈를 삽입하는 방식으로 이뤄진다. 이때, 첨단 3D 레이저 장비로 더욱 정확하고 안전한 수술이 가능해 졌으며, 환자 입장에서도 보다 빠른 수술시간과 적은 통증으로 만족도가 높아졌다.

수정체의 역할을 대신할 인공수정체 렌즈도 기능에 따라 단초점, 다초점, 연속초점 등 다양한 종류가 있다. 간혹 환자들 중 백내장 수술을 하면 무조건 시력이 좋아질 것이라고 믿는 경우를 보게 된다. 레이저 백내장 수술 시 난시 교정이 가능하고 기능과 안전성을 갖춘 인공수정체 렌즈들이 개발되어 시력개선의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그러나 굴절이상이 있거나 백내장 외 다른 안과질환이 있다면 시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인공수정체는 종류별로 장단점이 다르고, 한 번 삽입하면 특별한 합병증이 없는 한 제거나 교체를 하지 않기 때문에 신중히 선택해야 한다. 또한 환자의 연령, 건강 상태에 따라서도 렌즈의 선택이 제한될 수 있다.

과거 라식수술 후 백내장, 수술 가능할까?

최근에는 40~50대의 이른바 ‘젊은 백내장’ 환자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데, 이들의 경우 과거 라식, 라섹 등 시력교정술 이력이 백내장 발병과 치료에 영향을 미치는 건 아닌지 문의가 많다.
백내장은 노화, 외상, 대사성 질환 등이 원인이 되어 수정체가 변성되는 질환으로, 각막을 수술하는 레이저 시력교정술과는 수술 부위가 전혀 다르다. 다만 과거에 레이저 시력교정술을 했다면, 백내장 수술 시 정확한 수정체의 도수를 산출하기 위해 시력교정 수술 시 각막 굴절 값을 보관하는 것이 좋다.

수술 후에도 관리가 필요한 백내장

백내장 수술이 성공적으로 끝나도 눈이 건조해지면 이물감, 통증이 생겨 시력의 질에 나쁜 영향을 미칠 수 있다. 평소 안구건조 증상을 느낀다면, 수술 전 정확한 원인 파악과 적절한 치료가 이뤄져야 좋은 백내장 수술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오메가3와 항산화제인 아스타잔틴 섭취도 안구건조증 완화와 눈의 피로 회복에 도움을 준다. 또한, 백내장 수술 후에는 외출 시 선글라스, 모자 착용 등 자외선 차단에 더욱 신경을 써야 하며, 금연 등 올바른 생활 습관을 유지하는 것이 중요하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강성용 원장과 함께 하는 <편안(眼)한 세상>

제2의 뇌라고 불리는 눈! 여러분의 눈 건강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알기 쉽고 재밌게 전달드립니다.

[강남아이리움안과]강성용 대표원장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 전문의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외래 조교수
-서울아산병원 외래 교수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유럽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대한안과학회학술상 수상
-SCI 연구논문 38편 발표
-안과 분야 기술 특허 6건 보유
-The Ophthalmologist 선정 <전 세계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안과의사 50인> (2017)
-세계3대 인명사전 마르퀴즈 후즈 후(Marquis Whos Who) 등재 (2013)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