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외선 차단제, 깨끗이 지우려다 오히려 피부트러블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본격적인 여름이 시작되었다. ‘여름’하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것은 뜨거운 햇살. 강렬한 햇빛은 자외선 차단제를 한껏 사용하게 만든다. 자외선차단제를 많이 사용하는 여름철에는 어떻게 씻어내는 것이 좋을 지에 대한 문의도 늘게 된다.

자외선으로 인하여 악화되는 여러 피부질환을 예방하기 위해 가장 필요한 것 중 하나가 ‘자외선 차단제’이다. 자외선차단제는 자외선으로부터의 피부 보호를 해줄 수 있는 기본적이고 쉬운 방법임에도 아직까지도 제대로 챙겨 바르지 않는 사람들이 많다. 자외선은 기미, 주근깨, 검버섯과 같은 색소 침착이나 노화, 화상을 유발하는 주범이기 때문에 이를 예방하기 위해 자외선차단제 사용은 필수적이다.

자외선차단제는 크림이나 로션 타입을 기준으로 500원 동전 크기만큼 짜서 얼굴과 목, 귀 부분까지 꼼꼼하게 발라야 한다. 외출 30분전에 미리 발라야 효과가 좋으며, 2-3시간 마다 덧발라주는 것이 좋다. 햇볕이 강한 곳에서는 SPF50+, PA+++의 제품을 사용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파운데이션이나 파우더 등에 포함된 제품보다 자외선 차단 단일 기능만 있는 제품을 바르는 게 좋다.

이러한 자외선차단제를 바른 후 어떻게 씻어내는 것이 좋을까?
색조화장을 하지 않은 피부라면 클린징 폼 등의 비누 세안제 단독으로 씻어내어도 충분하다. 비누의 세정 성분이 피부 표면장력을 작게 만들어 땀과 이물질 등이 쉽게 떨어져 나가도록 해주기 때문이다. 유분기 많은 스틱과 같은 제형의 자외선 차단제를 발랐다면 이중세안을 해주는 것이 좋다. 스틱 제형에는 왁스 등의 모공을 막을 수 있는 성분이 함유된 경우가 있어 이중세안을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자외선 차단제를 바른 후 허옇게 보이는 백탁 현상을 느끼면 세안 후에 조금만 하얗게 보여도 자외선차단 성분이 남아있다고 생각하여 계속 비누로 씻는 경우가 있다. 뭔가 남아있는 것 같다고 하지만 실제 세안 후 허옇게 보이는 것은 자외선차단제가 남아서 백탁 현상을 보이기 때문이 아니라 너무 심하게 씻어서 각질이 일어남이 허옇게 보이는 현상이다.   

남은 자외선차단제가 없도록 무리하게 많이 씻어 내면 오히려 피부자극을 일으켜서 따갑고 붉어질 수 있다. 유분이 많은 제형일 경우 이중 세안을 하고 그렇지 않을 경우 단독 비누 세안을 하여 깨끗이 닦아내면 충분하다. 거품이 많게, 자주 씻을수록 피부는 피부 장벽의 손상을 유발하게 된다. 이러한 경우 첫 증상은 건조함이다. 피부가 건조해지면 각질층의 장벽 기능이 떨어지게 되고, 심해질 경우 붉고 따갑고 반복 할 경우 피부가 두꺼워지며 가렵게 될 수 있다.


자외선차단제, 충분히 필요한 양을 챙겨 바르는 것도 좋지만, 피부에 잔여물이 남지 않도록 꼼꼼히 닦아주는 것도 필요하다. 하지만 클린징도 너무 과하면 피부 건강에 해가 된다. 적절한 제품을 선택하여 지우는 것이 필요하고 세안 후 피부 땅김이나 건조함이 느껴진다면 보습제를 발라서 수분이 날아가지 않게 보호해줘야 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 Copyright HEALTHCHOSUN.COM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