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잡하고 어려운 백내장 수술, 레이저 백내장은 무엇인가요?

이인식의 <당신의 눈, 안(眼)녕하십니까?>

비앤빛 강남밝은세상안과/이인식 대표원장

최근 검색엔진에서 백내장을 검색하면 유난히 눈에 띄는 단어가 있다. 바로 ‘레이저 백내장’이다. 안과 업계 관계자나 이미 백내장 수술을 마친 사람이라면 쉽게 의미를 짐작할 수 있겠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들은 ‘레이저 백내장’이 무엇인지 감조차 잡히지 않는 것이 사실이다.

안과계에서는 어느덧 고유명사로 쓰이고 있는 ‘레이저 백내장’. 말 그대로 레이저 장비를 사용하여 수술한다는 뜻이다. 백내장을 제거하려면 수정체 앞에 위치한 ‘수정체낭(주머니)’을 먼저 절개해야 한다. 지금까지는 직접 의료용 칼과 수술용 집게로 수정체낭을 원형으로 절개하고, 이후 초음파 장비로 딱딱하고 혼탁한 수정체를 쪼개고 흡입해 제거했다. 아무리 뛰어난 의사라도 손으로 직접 하는 수술에는 언제든지 오차가 나타날 수 있었으며 초음파에서 발생한 열로 인해 조직 세포 손상이 불가피했다.

레이저 백내장은 이러한 손상과 오차를 한층 줄인 수술법이다. 얼핏 보기엔 기계만 레이저로 바꾼 것 같지만, 의사와 환자 모두에게 큰 이점을 제공한다. 수술실 풍경부터 바뀌었다. 컴퓨터로 계산된 정확한 위치에 레이저를 사용하여 원형으로 절개한다. 이는 인공수정체가 정확한 위치에 안정적으로 삽입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인공수정체의 위치가 조금이라도 어긋나면 수술 후 초점이 제대로 맺히지 못해 원시나 근시가 나타날 수 있다.

백내장 수술 후 발생할 수 있는 부정난시나 안구건조증의 합병증 가능성도 현저히 줄었다. 혼탁이 온 백내장 수정체를 분쇄할 때 주로 초음파를 사용했는데, 이 과정을 레이저가 대신하면서 조직 세포에 손상을 줄였다. 또한 레이저 조사 속도가 빠른 덕분에 수술 시간이 단축되어 기존 백내장 수술보다 합병증 발생 가능성이 낮아졌고, 시력 회복 기간 역시 단축되었다. 레이저로 각막을 정교하게 절개할 수 있으므로 그동안 수술 후 불편을 겪었던 난시 환자도 얼마든지 깨끗한 시야를 확보할 수 있게 되었다.

레이저 백내장의 등장으로 앞으로 더욱 정교하고 안전하게 백내장을 치료할 수 있는 길이 열려 기쁘다. 특히 인공수정체의 정확한 삽입으로 기존에 발생할 수 있었던 각종 부작용을 덜어낼 수 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수술 전 난시가 심했던 백내장 환자들 역시 수술 후 깨끗한 시야로 생활할 수 있다는 점에서 많은 사람이 레이저 백내장 수술을 통해 은퇴 후 안경 없는 즐거운 삶을 즐기길 바란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이인식의 <당신의 눈, 안(眼)녕하십니까?>

노안, 백내장, 시력교정술부터 전신상태까지! 의학과 인문학, 생생한 병원 이야기와 트렌드를 결합시킨 재미있는 눈 이야기를 들려드립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전문의
연세대학교 의학박사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안과 외래 교수
미국 백내장굴절수술학회 정회원
실로암 안과병원 과장 역임
카이스트파팔라도 메디컬센터 겸직교수
  • Copyright HEALTHCHOSUN.COM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