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도나도 휴대용 손 선풍기 열풍, 피부는 점점 메말라 간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연일 불볕더위가 이어지며 길거리엔 휴대용 선풍기를 들고 다니며 더위를 식히는 모습이 더 이상 낯설지 않게 됐다. 가격이 저렴하며, 가방에 들어가는 미니사이즈로 야외 활동 시 들고 다니며 시원하게 더위를 식혀줄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피부에 매우 가깝고, 직접 바람을 쐐 피부 건조를 유발할 수 있다.

여름은 겨울에 비해 피지 분비량이 많아 금년처럼 습하고 더운 날씨에는 상대적으로 보습 관리에 소홀해지기 쉽다. 땀이나 피지로 인해 피부가 건조하지 않다고 착각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는 실제로 피부가 촉촉한 것이 아니라, 유분에 의한 끈적거림일 수 있다. 피부과에 내원하는 분들 중 “속당김”을 호소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러한 피부는 피지가 있어 번들거리지만 세안 후 적절한 보습을 해주는 것이 필요하다.

여름철 피부 수분관리는 세안부터 시작된다. 여름에는 흐르는 땀으로 인해 평소보다 세안을 자주하게 된다. 하지만 잦은 세안은 피부를 건조하게 만드는 주범이 될 수 있어, 하루 2~3회 정도 세안이 적당하다. 세안 후 건조감이 느껴진다면 비누 세안의 횟수를 줄이는 것이 좋으며 그럼에도 세안 후 당김이 있을 경우 프로필렌 글라이콜 등과 같은 보습 성분이 있는 제품을 쓰는 것이 필요할 수도 있다.

기초 단계에서 차가운 스킨을 화장솜에 충분히 적셔 3~5분 정도 팩을 하면 수분 공급은 물론 붓기와 자외선에 영향받은 피부를 가라앉히는 데도 효과적이다. 이후 에센스 등 가벼운 스킨케어 후 수분크림으로 마무리 해 주는 게 좋다. 만약 여러 단계의 케어가 부담스러울 경우 여름에는 토너로 피부 결을 정리한 후 수분 크림만 발라도 충분하다. 통상 수분 크림이라고 불리우는 여름철 보습제품은 끈적임이 적은 히아루로닉산이나 sodium pyrrolidone carboxylic acid 등을 함유하거나 디메티콘 등이 함유된 oil-free 제품의 가벼운 제형이 주로 사용된다.

여름 내내 접하는 에어컨과 선풍기 또한 피부 수분을 빼앗는 주범이다. 땀이 증발되면서 피부 자체의 수분까지 빼앗아가기 때문이다. 에어컨이나 선풍기 바람을 피부에 직접 쐬지 않도록 하며, 휴대용 선풍기 경우 가볍게 땀만 식히는 정도로 부위를 옮겨가며 쐬도록 한다.

마지막으로 수시로 물을 마셔 수분을 섭취해야 한다. 물은 몸속의 노폐물을 제거해주고 혈액순환을 원활하게 하는 것은 물론 매마른 피부를 촉촉하게 가꿔준다. 이때는 커피나 음료수가 아닌 깨끗하고 신선한 물을 조금씩 자주 보충해주는 것이 좋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 Copyright HEALTHCHOSUN.COM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