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많이 하는 PEN(신경성형술) 시술 바로 알기

척추질환, 알면 선택하기 쉬워요!

서초21세기병원/성경훈 대표원장

‘허리디스크 치료 간단한 시술로 5분이면 끝’이란 광고문구를 여러 지면과 케이블 방송 등을 통해 보았을 것이다. 이처럼 간단하게 효과를 볼 수 있는 디스크 시술이라면 누구라도 매력을 느낄 것이다. 더구나 몸에 별 다른 합병증이나 후유증을 주지 않는다니 치료를 주저할 이유가 없다. 신경성형술(PEN)은 실제 20~30분 정도 걸리는 간단한 방법이지만 성의 없이 날림으로 하면 5분 이내에도 끝낼 수 있다. 그러나 치료 정확도는 확신할 수 없다.

재발할 것이 분명하다며 신경성형술을 거품 물고 반대하는 일부 대학교수나 한의사를 보기도 하고, 신경성형술이 마치 척추 질환에 있어 만병통치인 양 설명하는 비수술 전문의를 보기도 한다. 더구나 풍선, 고주파, 레이저를 이용한다면서 신경성형술 비용을 3~4배 정도 껑충 올려놓은 악덕 의사도 있다. 이런 현실이다보니 환자는 비수술적 치료를 선택하는 데 고민이 깊어진다. 수많은 척추수술을 집도해온 외과의인 나의 관점은 ‘시술은 단점보다 장점이 많은 방법’이다. 물론 수술이 꼭 필요한 경우에는 시술을 권하지 않거나 오히려 적극적으로 말린다.

방송에 많이 나오는 신경차단술과는 전혀 다른 시술 
신경성형술은 80대 이상 고령층도 시도할 수 있는 안전하고 효과적인 척추질환 치료법인 점은 분명하다. 일부 상업방송에 나오는 의사나 하는 풍선이나 고주파 같은 말도 안 되는 상업적 조작을 더한 시술을 받지 않는다면 비쌀 이유도 없다. 방송에 자주 나오는 모 대학교수는 신경차단술이라는 바늘로 하는 통증치료를 신경성형술과 비교하는데, 치료 방법이 전혀 다른 것을 같다고 주장하는 무지를 보인다.
신경차단술은 쇠로 된 바늘로 등 피부에서 5cm 정도만 들어갈 수 있고, 신경 뒷부분까지 가야 하고, 더 가면 신경을 찔러 다치거나 신경에 구멍을 내는 경우가 생긴다. 그래서 대부분 의사는 합병증을 피하기 위해 병 원인이 되는 신경 부분까지 찌르지 않고 약을 대충 뿌리고 나오는 부정확한 치료법이다. 운이 없으면 두통이나 마비 같은 합병증이 나타난다.

신경성형술은 부드러운 카테터를 옆구리나 꼬리뼈 혹은 두 곳을 경유해서 구렁이가 담 넘어가듯 슬라이딩하면서 가기 때문에 신경을 찌르지 않고 정확한 병소 부위에 도달할 수 있다. 약을 뿌리는 것이 아닌 신경과 병소 사이 빈 공간에 완충벽을 만들어 수핵이 줄어들거나 유착을 없애 염증을 퇴치하는 방법이다. 디스크를 잘라서 뜯어내는 것이 아니라 디스크 볼륨(체적)을 줄이는 방법이다. 자신이 해보지도 않았기 때문에 잘 모르고 디스크를 뜯어내지 않기 때문에 재발한다고 주장하는 일부 외과의사의 말은 무시해도 된다.

시술 후 2~3개월간 호전 없으면 심각히 수술 고려해야
신경성형술은 급성 파열성 디스크나 협착증 같은 만성질환에 모두 적용될 수 있다. 특히 병소가 여러 부위에 걸쳐 있는 다발성 협착증인 경우에 보다 효과적으로 대처할 수 있는 치료법이다. 허리와 목, 요추와 경추에 모두 적용할 수 있지만 흉추부에는 신중히 시행해야 한다. 시술시간은 일반적으로 20~30분 정도 소요되며, 짧은 수면마취를 하니 두려워할 필요 없다. 시술이 끝나면 2시간 정도 침상에 누워 쉬면 정상 보행과 일상 생활이 가능하다. 직장인은 시술 다음날 출근해 정상 근무할 수 있다. 효과는 대개 1개월 이내에 바로 나타나는데, 2~3개월 뒤에도 호전이 없으면 척추 질환이 고착화된 것으로 봐야 한다. 이때는 수술적 처치를 심각히 고려해야 한다.


<요추공간 신경성형술 횡단면> 카테터가 신경공을 지나 돌출된 추간판 병변에 정확히 위치했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척추질환, 알면 선택하기 쉬워요!

신경외과 전문의서, 대한민국 척추관절 전문병원 1세대 경영자로서 올바른 척추관절질환 치료와 병원 선택법 등에 대해 현장에서 체득한 정보들 위주로 풀어간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대한 신경외과학회 정회원
연세대학교 외래교수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