맹독 먹은 유황오리 노약자는 조심해야

대장금 궁중음식

강남경희한방병원/고창남 교수

대장금 26회를 보면 맹독인 유황을 먹고 자란 유황오리를 사람이 먹어도 되는 지를 내금위 종사관인 정호가 탐문하는 내용이 나온다.

동행한 의원은 정호에게 “유황은 양기를 보충하는데 참으로 좋은 약재이나 그 독 성분을 법제하는 것이 어려워 쓰지 않는데, 오리가 그것을 법제(法製·약의 성질을 바꾸기 위해 정해진 방법대로 가공 처리하는 일)한다면 유황을 먹인 이 오리야 말로 살아있는 금단(金丹)” 이라고 말한다.

정호가 “이 오리를 먹어도 문제가 없다는 것이오?”라고 묻자 의원은 “문제가 있다면 양기가 넘쳐나는 게 문제겠지요”라고 말한다.

오리고기는 한방에서 백압육(白鴨肉)이라 한다. 맛은 달고 짜며 성질은 뜨겁지도 않고 차갑지도 않다. 골다공증이 심해 뼈마디가 아픈 경우 진액을 보충해 주고, 위장을 튼튼하게 한다.

또 기침·가래를 없애주고, 가슴이 답답한 열을 제거하며, 수분 대사를 원활케 해 소변을 잘 보게 하고, 소아의 열성경련, 간질, 머리에 생기는 종기 등에 치료 효과가 있다. 그러나 소화기가 너무 차서 예민하거나, 혈변이 있거나, 감기 등으로 열이 많이 나거나, 임신한 경우엔 삼가는 게 좋다.

유황은 신장의 양기를 북돋워주므로 발기부전에 효과가 좋고, 허리와 다리가 시리고 찬 경우, 아랫배가 찬 경우 등에 효과가 있다고 되어 있다. 또 유황을 피부에 바르면 피부가 부드러워지고, 각질이 분해되며, 피부 기생충을 제거할 수 있다.

옴이나 습진이 생기면 유황을 기름에 개어 바르면 효과가 좋다. 그러나 유황을 잘못 복용하면 위장 점막이 자극돼 이질 같은 설사가 나게 된다. 또 구토, 두통, 현기증, 복통, 설사 등의 부작용도 나타날 수 있다.

유황오리는 예로부터 불사약(金丹)을 만드는 주 원료였던 유황을 먹여 키운 오리다. 천성적으로 해독력이 강한 오리에게 유황을 먹이면, 오리는 살아남기 위해 필사적으로 해독 물질을 생산한다. 이 때 오리의 해독력은 3~4배로 증강된다고 한다.




유황오리의 효능에 대한 확실한 과학적 근거는 없다. 그러나 한의학 문헌에선 오리고기, 돼지 피, 양고기 피 등이 유황독을 해독하는 효능이 있다고 했다. 그러나 유황 독을 제거하기는 무척 어렵기 때문에, 어린이, 노약자, 지병을 앓는 환자에겐 그다지 권할만 하지 않다. 독성이 강한 음식이나 약물은 잘 쓰면 약이 되지만, 잘못 쓰면 독이 되기 때문이다.

(고창남·강남경희한방병원 교수)


입력 : 2003.12.16 10:29 25'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대장금 궁중음식

대장금의 붐을 타고 한의학 관점에서 바라본 우수한 우리 음식들을 소개한다.

강남경희한방병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