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키장에서 자외선 차단제를 반드시 발라야 하는 이유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스키와 보드 등 겨울 스포츠를 즐기려고 스키장을 찾는 사람이 많다. 스키를 타면 외부와 피부와의 온도 차이로 인해 눈이나 입 주위에 물방울이 맺히는데, 이를 보고 피부가 촉촉해진다고 느껴서 피부의 건조함을 잊을 수 있기 때문에 오히려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스키를 탈 때는 느끼지 못하는 경우도 있으나 평소 건조함을 잘 느끼지 않는 사람도 스키장을 다녀온 뒤 저녁 무렵이면 피부가 당김을 느낄 수 있다. 눈가와 입가에 잔주름이 생기기도 한다. 이는 찬 공기에 오래 노출돼 피부 수분이 증발돼 생기는 현상이다. 이때 제대로 대처하지 않으면 피부결이 거칠어지고 잔주름이 고착화되기도 한다.

가장 중요한 것이 수분 공급이다. 스키장에서도 촉촉한 피부를 유지하려면 우선 스키를 타기 전 평소보다 수분크림이나 에센스를 넉넉하게 바르는 것이 좋다. 피지선이 얇아 마르기 쉬운 눈가와 입가는 아이크림과 립밤을 충분히 바르고 꼼꼼하게 흡수되도록 하자. 스키장에서는 스틱형 아이크림과 립밤을 챙겨가 틈틈이 덧바르는 것이 좋다.
또한 차가운 공기에 노출되는 부위를 최대한 줄이는 것이 피부 노화를 늦추는 관건이다. 스키를 탈 때 피부에 직접적으로 닿는 차가운 공기는 피부에 자극을 주어 피부 건조를 부추길 수 있으므로 마스크를 착용해 피부에 강한 자극을 주는 것을 피해야 한다.

무엇보다 조심해야 하는 게 자외선이다. 겨울철 자외선을 대수롭지 않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눈부시게 하얀 슬로프의 자외선은 여름 해변만큼 만만치 않다. 스키 강사들의 피부가 새까맣게 그을린 것을 보면 얼마나 강한지 알 수 있다. 눈에 반사된 햇볕은 여름 바닷가보다도 자외선이 4배나 강하기 때문에 스키장에서 자외선 차단에 각별히 더 신경을 써야 한다. 따라서 자외선 차단제는 피부 보호를 위한 필수 항목이라고 할 수 있다. 자외선 차단지수는 SPF30 이상인 제품을 사용하고, 자외선 A, B를 모두 차단해줄 수 있는 제품을 바르는 것이 현명하다. 또한 수시로 덧발라야 차단 효과가 있다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

스키장을 다녀 온 후 관리도 중요하다. 각질이 일어났다면 각질 제거와 수분 공급이 동시에 필요하다. 이 때 인위적으로 각질을 제거하는 것은 좋지 않다. 억지로 각질을 떼어내면 피부 손상은 물론이고 각질층이 망가져서 피부를 더욱 민감하게 만들 수 있다. 각질 크림과 폼클렌징을 이용한 이중 세안으로 두꺼워진 각질층의 죽은 세포를 제거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또 기초화장 시 화장 솜에 토너를 흠뻑 묻혀서 수분을 넉넉히 공급해 각질을 가라앉힌다. 각질이 유독 많은 부분에는 화장솜을 1~2분 가량 올려놓으면 효과적이다. 

다음은 보습관리. 보습제의 적정량은 500원 동전 크기로 충분히 스며들게 천천히 흡수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한 번에 듬뿍 바르는 것보다 여러 번 덧바르며 중간 중간 스며드는 시간을 충분히  갖는 것이 핵심이다. 히알루론산, 덱스판테놀 등의 고보습 성분이 들어있는 제품을 쓰는 것도 도움이 된다. 당일 저녁 보습제를 듬뿍 바르고 마스크 팩을 해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