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복된 자극으로 착색된 팔꿈치, 과도한 각질제거는 금물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더워도 너무 더웠던 여름의 기세가 드디어 꺾였다. 이제 강렬한 자외선에 그을린 피부를 진정시키고 미백 계획을 세워야 할 때다. 여름철 노출의 계절에는 무릎, 팔꿈치 등의 오돌토돌하고 까무잡잡한 부분을 반복적으로 스크럽 하는 등의 자극을 주어 더 까맣게 색소침착을 만드는 경우가 있다. 발 뒤꿈치처럼 건조해지는 부위, 겨드랑이처럼 접히거나 쓸리는 부위의 색소침착은 자외선에 의해 태닝되어 생기는 색소침착과는 분명한 차이가 있다.

무릎, 팔꿈치, 발뒤꿈치 등과 같은 부위는 피지선이 적기 때문에 다른 부위에 비해 건조해지기 쉬워 각질이 잘 일어나고 피부착색도 쉽게 생기는 편이다. 특히 피부색이 어두운 사람들은 색소침착의 가능성이 더 높고 과도한 자외선 노출 시 더욱 가능성이 높아진다. 또한 옷에 자주 쓸려 자극이 지속적으로 가해지면 각질이 벗겨지고 쌓이는 것이 반복되면서 피부 색도 변한다.

겨드랑이나 사타구니는 습하기 때문에 피부염이 생기기 쉽고, 민감한 부위라 제모 등의 자극만으로도 착색이 가속화되기도 한다. 또한 겹쳐지는 부위라 특별한 자극이 없어도 대부분의 사람이 조금 더 착색된 색상을 보인다.

이러한 부분들은 기온차가 크고 건조한 환절기로 접어들면서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색소침착이 가속화될 수 있기 때문에 세심한 관리가 이루어져야 한다. 

일교차가 큰 날씨는 유분과 수분의 균형을 깨뜨려 피부를 더욱 건조하고 거칠게 만들 수 있으므로 착색된 부위를 촉촉하게 만드는 것이 좋다. 샤워 후에는 물기가 남아 있는 상태에서 바디로션을 바르는 것이 보습 효과를 높일 수 있다. 건조함이 심한 발뒤꿈치와 팔꿈치 등은 풋 크림 등을 바르는 것이 도움이 된다.

단순 각질로 인해 피부가 어두워진 경우는 바디스크럽 등을 통해 각질을 제거하면 피부톤이 밝아질 수 있는데, 지나친 각질 제거는 하지 않는 편이 낫다. 각질 제거는 1~2주에 한번 정도가 좋고 차고 건조한 계절에는 그보다 줄이는 것이 좋다.

최근에는 관련 부위를 하얗게 밝혀주는 미백 제품이 시중에 다양하게 나와 있다. 부위에 따라 각질과 색소침착이 함께 문제가 되는 경우, 단순 색소침착만 문제인 경우가 있으므로 부위와 용도에 맞는 성분을 살펴보고 고르는 것이 필요하다. 특히 알파하이드록시산(alpha hydroxy acids), 아젤라익산(azelaic acid), 알부틴, 비타민C, 나이아신아마이드, 감초 추출물 성분이 함유된 제품을 사용하면 효과적이다.

제품을 바를 땐 많은 양을 한꺼번에 바르는 것보다 제대로 흡수시키는 것이 중요하다. 바른 부위에 충분히 스며들게 가볍게 두드려 주고, 양손을 비벼 열을 낸 후 감싸주면 온기로 인해 조금 더 깊이 흡수된다. 화장품으로 단기간 큰 효과를 기대하는 것은 무리다. 제품을 꾸준히 바르며 점차적으로 개선 효과를 기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이러한 노력에도 개선 효과가 미미하다면 피부과 전문의의 진료와 적극적인 치료를 고려해볼 만 하다. 개인에 따라 피부의 가장 바깥층인 표피에 문제가 있는 것이 아니라 피부 깊은 진피에 멜라닌 색소가 쌓여 생기는 것일 수 있기 때문이다. 보다 확실한 개선 효과를 위해서는 레이저 치료가 도움 된다. 옐로우 레이저는 과침착된 색소를 효과적으로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진피의 환경을 건강하게 개선하는 효과가 있다.

평소 피부 착색을 예방하려는 노력도 필요하다. 마찰을 최소화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또한 턱을 괴거나 무릎을 꿇는 등 압박을 가하는 자세도 피하는 것이 좋다. 코코넛오일이나 비타민E 오일로 마사지하는 것도 방법이다.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