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 휴가 후 피부 관리에 적합한 보습제는?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아름다운나라피부과/서동혜 원장

꿈 같은 여름 휴가를 보내고 일상으로 돌아오면 몇일은 후유증에서 벗어나지 못할 수도 있다. 특히 강한 햇빛에 상처받은 피부 트러블을 많이 겪는다. 휴가 후 피부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 피부 나이 및 건강 상태가 달라지므로 꼼꼼하게 피부 건강을 챙겨 여름을 잘 마무리하는 게 어떨까.

여름 휴가 후 우리 피부에 가장 필요한 게 수분 공급이다. 오랜 시간 강한 자외선을 쬐거나염분이 강한 바닷물에 몸을 담그거나, 장시간 비행을 하면 피부 속은 수분이 빠져 나가 더 거칠어진다. 심할 경우 물고기 비늘처럼 피부의 껍질이 벗겨진다.

이때 균일하게 각질 탈락을 유도해야 매끈한 피부 표면으로 되돌아갈 수 있는데, 피부에 수분을 공급하기 위해서는 글리세린, 유레아, 프로필렌글리콜, 하이드록시산, 피롤리딘카르복실산 등의 성분이 있는 보습제를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강력한 습윤제인 글리세린은 각질 세포의 수분 함유량을 증가시키고 세포간 지지의 층판 구조가 결정화되는 것을 방지해서 정상적인 각질 탈락이 가능하도록 돕는다.

만약 습윤제는 포함돼 있지 않고 오일이 주성분인 보습제를 사용하거나 개인에 맞지 않는 제품을 사용할 때는 피부가 오히려 민감해지는 경우가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보습제를 사용할 때 계면활성제나 방부제, 향료 등의 첨가물이 들었는지도 확인해야 한다. 이러한 첨가물에 의해 자극이 되거나 접촉피부염이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계면활성제 성분이나 파라반 계통의 방부제 성분, 향이 강한 제품은 자극을 일으키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햇빛에 그을려 건조해진 피부 관리의 시작은 클렌징이다. 노폐물, 때, 기름 등을 제거하기 위해 비누를 매번 사용하는 것은 오히려 피부에 좋지 않을 수 있다. 노폐물을 남김없이 제거하기 위해 벅벅 씻는 것 보다는 오히려 조금 남더라도 피부를 보호하며 씻는 것이 피부에는 좋다. 클렌징 제품은 피부에 자극을 주는 계면활성제를 포함하게 된다. 알칼리 성분의 고형 비누보다는 약산성의 뽀득뽀득한 느낌이 덜 생기는 제형의 클렌징 제품을 선택하는 것이 좋다. 또 너무 뜨거운 물로 샤워하면 피부를 보호하는 지질을 씻어내어 피부노화를 촉진시킬 수 있기 때문에 미지근한 물로 샤워하는 것이 좋다.

샤워 후에는 3분 이내에 보습제를 발라주는 것이 좋다. 수분이 증발하지 않도록 밀폐형 보습제 성분이 함유된 제품을 선택해야 한다. 바셀린, 미네랄오일, 실리콘, 중성지방, 왁스, 지방알콜 등이 그것이다. 널리 알려진 바셀린은 가장 강력한 막 형성 물질로 면포 발생도 없고 알레르기 유발이 없으며 세포간 지질 속으로 침투하여 장벽 기능을 강화하는 큰 장점이 있다. 다만 끈적거리는 사용감 때문에 사용을 꺼리는 사람들도 있다. 하지만 각질이 많고 피부가 많이 거칠어진 상태라면 과감히 사용해보는 것도 좋다.

각질이 심한 경우라면 피부과 전문의를 찾아 처방을 받는 것도 필요하다. 도포약제와 보습제를 사용할 경우라면 먼저 약제를 바른 후 보습제를 도포하는 것이 좋다. 보습제는 자주 발라주어도 특별한 부작용이 없지만 보존제나 용해제, 향료 등에 자극반응을 일으킬 수도 있으므로 100% 안심할 수는 없다. 수분을 많이 함유한 로션이나 겔 타입의 보습제는 증발효과 때문에 오히려 건조해지고 보습제 사용시 따가울 수도 있다. 따가운 경우 밀폐제 성분이 함유된 보습제를 선택하는 것이 좋고, 보습제 사용 후 모낭염 등이 유발 되는 경우도 있는데 이러한 경우라면 밀폐 효과가 있는 제품을 피하는 것이 나은 경우도 있다.

보습제의 사용은 쉬운 것 같지만 시행착오를 거쳐서 나에게 맞는 보습제를 찾게 되는 경우도 많다. 선택이 어렵다면 피부과 전문의를 찾는 것도 한 방법이다.

/기고자 : 아름다운나라피부과 서동혜 원장

* 본 칼럼의 내용은 헬스조선의 편집방향과 일치하지 않을 수도 있습니다.

서동혜의 화장품 Z파일

건강한 피부를 위한 올바른 화장품 사용 노하우 공개

이화여자대학교 의과대학 졸업
피부과 전문의, 의학박사
국무총리 표창 수상
대한피부과학회 정회원
대한레이저학회 정회원
미국피부과학회 정회원
미국레이저학회 정회원

맨 위로